해외야구

OSEN

22세 '괴물' 타자의 홈런 1위+도루 1위..89년 만에 ML 대기록 보인다

이상학 입력 2021. 07. 26. 00:11 수정 2021. 07. 26. 00:15

기사 도구 모음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유격수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데릭 지터(47)도 새로운 '대세 유격수'를 인정했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우상' 지터가 보는 앞에서 데뷔 첫 30홈런을 돌파했다.

만 22세인 타티스 주니어는 샌디에이고 구단 사상 최연소 30홈런 기록을 세웠다.

아울러 만 22세 이하 선수가 82경기 만에 30홈런을 돌파한 것도 타티스 주니어가 메이저리그 역대 최초.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2021.07.25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유격수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데릭 지터(47)도 새로운 '대세 유격수'를 인정했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2·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우상' 지터가 보는 앞에서 데뷔 첫 30홈런을 돌파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회 첫 타석부터 솔로 홈런을 폭발했다. 올 시즌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먼저 30홈런 고지를 밟는 순간이었다. 이 부문 2위 카일 슈와버(워싱턴 내셔널스·25개)와의 격차를 5개로 벌렸다. 

만 22세인 타티스 주니어는 샌디에이고 구단 사상 최연소 30홈런 기록을 세웠다. 지난 1992년 만 23세에 33홈런을 터뜨린 게리 셰필드의 기록을 깼다. 아울러 만 22세 이하 선수가 82경기 만에 30홈런을 돌파한 것도 타티스 주니어가 메이저리그 역대 최초. 

이 모습을 마이애미 CEO인 지터도 지켜봤다. 'MLB.com'에 따르면 지터는 이날 경기 전 "타티스 주니어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수비, 공격, 주루 모두 지켜보는 재미가 있다. 샌디에이고에는 팬들이 오랫동안 즐겨 볼 수 있는 선수가 있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타티스 주니어에게 지터는 우상이다. 지난 2월 샌디에이고와 14년 총액 3억4000만 달러 초대형 장기 계약을 체결한 뒤 "도미니카공화국의 데릭 지터가 되고 싶다. 지터는 내가 가장 존경하는 선수다. 한 팀에 오래 머물며 문화를 만들고 우승도 했다. 나도 그렇게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낸 바 있다. 

[사진] 데릭 지터 2021.04.01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울러 타티스 주니어는 30홈런-20도루 클럽에도 가입했다. 구단 역대 4번째 기록으로 그 중에서 가장 빠른 82경기 만에 달성했다. 도루도 23개로 이 부문 내셔널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타티스 주니어는 2위 트레이 터너(워싱턴 21개)에 2개 차이로 앞서있다. 지금 페이스를 잘 이어간다면 홈런-도루 타이틀 동시 석권도 가능하다.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홈런-도루 모두 1위에 오른 선수는 1903년 브루클린 슈퍼바스 지미 쉐커드(9홈런-67도루), 1909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타이 콥(9홈런-76도루), 1932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척 클라인(38홈런-20도루) 등 3명밖에 없다. 1920년 라이브볼 시대 이후에는 클라인이 유일하다. 그로부터 무려 89년 만에 타티스 주니어가 대기록에 도전한다. /waw@osen.co.kr

[사진]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2021.07.25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