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공정하게, 실력으로만 뽑았다.. 33년째 진 적 없는 최강 양궁

류재민 입력 2021. 07. 26. 05:06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이 25일 올림픽 9연패의 금자탑을 쌓으며 한국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을 2차까지 치르고 올림픽이 연기됐을 당시 양궁협회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재개하되 선발 선수에게 올림픽 출전권이 아닌 2020년 국가대표 자격만 부여했다.

올림픽을 앞두고 양궁협회는 다시 대표 선발전을 치렀고 이 과정을 통과해 지금의 대표팀이 완성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궁 女단체전 '올림픽 9연패' 비결
국가대표팀 선발 때 과거 성적 등 배제
일본 현지 경기장과 같은 환경서 훈련
강채영·장민희·안산 '세대교체' 성공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 안산(왼쪽부터), 장민희, 강채영 선수가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뒤 시상식에 올라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이 25일 올림픽 9연패의 금자탑을 쌓으며 한국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뜨거운 햇살과 시시때때로 부는 바람에도 금메달을 따내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증명했다.

여자 단체전은 다른 어떤 종목보다도 금메달에 대한 기대가 컸다.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처음 단체전이 도입된 후 2016년 리우올림픽까지 8연패를 달성했을 만큼 타의 추종을 불허했기 때문이다.

시대가 흘러도, 선수가 바뀌어도 승승장구하는 가장 큰 비결로 대한양궁협회가 원칙을 철칙으로 지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양궁협회는 매년 국가대표를 선발할 때 모든 선수가 똑같이 경쟁을 펼쳐 실력 순으로 선발한다. 다른 종목 단체에서 때때로 원칙으로 작용하는 과거의 성적, 성장 가능성 등은 철저하게 배제한다. 전날 혼성 금메달에 이어 2관왕에 오른 안산은 대표팀의 성적 비결에 대한 질문에 “공정한 선발 과정”이라고 답했다. 성적이 우선인 뚜렷한 원칙은 코로나19로 대회가 1년 미뤄지는 환경에서도 발휘됐다.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을 2차까지 치르고 올림픽이 연기됐을 당시 양궁협회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재개하되 선발 선수에게 올림픽 출전권이 아닌 2020년 국가대표 자격만 부여했다.

올림픽을 앞두고 양궁협회는 다시 대표 선발전을 치렀고 이 과정을 통과해 지금의 대표팀이 완성됐다. 실력을 우선하는 원칙을 지킨 덕에 20대 초중반의 강채영(25), 장민희(22), 안산(20)이 선발돼 세대교체를 이뤘다. 나이가 어린 것은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선수들이 실제 경기장에 가서도 당황하지 않도록 모의 훈련이 잘 진행된 점도 큰 역할을 했다. 양궁협회는 진천선수촌에 도쿄올림픽 양궁 경기가 열리는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과 같은 모형을 만들어 일찌감치 올림픽 모드에 돌입했다. 바람이 부는 유메노시마공원의 환경을 대비해 전남 신안군 자은도에 양궁 특설 훈련장을 구축해 실전에 대비했다. 강채영은 “협회에서 올림픽과 같은 환경 만들어 주시고 올림픽 하는 것처럼 훈련을 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선수들 모두 선수촌 양궁장이 불 꺼지지 않는 양궁장으로 노력했다”고 밝혔다.

무관중 경기 속에 현지에서 보내는 뜨거운 응원도 큰 힘이 됐다. 10명이 넘는 양궁협회 임원 및 관계자는 선수들이 활을 쏘러 나설 때마다 이름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큰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열렬한 지지를 받은 선수들은 경기 도중 손을 들어 화답하기도 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