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서울신문

막내형은 강인했다.. 김학범호, 조 1위로 기사회생

홍지민 입력 2021. 07. 26. 05:07

기사 도구 모음

김학범호가 행운이 겹치며 기사회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상대 자책골과 엄원상(광주FC)의 추가골, 이강인(발렌시아)의 멀티골을 묶어 루마니아를 4-0으로 대파했다.

B조는 1차전 패배팀이 2차전을 이기는 등 물고 물리며 4개 팀 모두 1승1패를 기록했는데 한국이 골득실 +3으로 온두라스와 뉴질랜드(이상 0)에 앞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운 겹친 루마니아전 4-0 완승
올림픽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강인(가운데 8번)이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이자 자신의 올림픽 첫 골을 신고한 뒤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가시마 뉴스1

김학범호가 행운이 겹치며 기사회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상대 자책골과 엄원상(광주FC)의 추가골, 이강인(발렌시아)의 멀티골을 묶어 루마니아를 4-0으로 대파했다.

1패 뒤 1승을 올리며 승점 3점을 쌓은 한국은 이날 온두라스가 뉴질랜드를 3-2로 잡아준 덕택에 조 1위로 뛰어올랐다. B조는 1차전 패배팀이 2차전을 이기는 등 물고 물리며 4개 팀 모두 1승1패를 기록했는데 한국이 골득실 +3으로 온두라스와 뉴질랜드(이상 0)에 앞섰다.

온두라스와 뉴질랜드는 다득점(3골)에 경고, 퇴장 등을 따지는 페어플레이 점수(-3)까지 똑같아 공동 2위가 됐다. 루마니아가 골득실에서 -3으로 가장 뒤져 4위.

네 팀은 오는 28일 동시 진행되는 최종 3차전에서 단두대 매치를 벌인다. 한국은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으로 장소를 옮겨 온두라스와 격돌한다. 이기는 2개 팀이 8강에 진출한다. 골 득실에서 가장 앞선 한국은 비겨도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8강에 오를 수 있다.

온두라스와의 1차전에서 상대 자책골에 편승해 신승한 루마니아였지만 만만한 상대는 아니었다. 점유율 5대5의 싸움이 벌어졌다. 그러나 행운의 여신이 한국을 향해 잇따라 미소를 지으며 승부가 기울었다.

전반 27분 한국은 상대 자책골을 이끌어내며 선제 득점을 올렸다. 상대 오른쪽 측면을 뚫고 들어간 이동준(울산 현대)이 문전의 황의조(보르도)를 겨냥해 올린 빠른 크로스를 마리우스 마린이 걷어내려다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공이 빨려 들어갔다.

한국은 전반 32분 수비진과 골키퍼 송범근(전북 현대)의 호흡이 맞지 않아 결정적인 위기를 맞았다. 상대와 경합 과정에서 나온 백패스를 송범근이 손으로 잡아 핸드볼 반칙을 저질렀다. 한국 선수들이 모두 골문 앞을 막아선 가운데 루마니아가 박스 안에서 프리킥을 날렸으나 송범근에 맞고 튀어나왔다.

상대를 거세게 몰아붙이던 한국은 전반 43분 팔꿈치를 쓴 이온 게오르게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를 잡았다. 후반 6분 황의조가 골키퍼와의 일대일 상황에서 골을 넣지 못해 아쉬움을 남긴 것도 잠시. 한국은 이내 추가 골을 뽑아냈다. 후반 12분 이동경(울산)이 날린 슛이 상대 수비와 엄원상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문 구석에 꽂혔다.

교체 투입된 이강인이 후반 39분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성공시킨 데 이어 6분 뒤 왼발로 골망을 재차 흔들며 승부를 매조졌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