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한국 루마니아] 풀백 고민, 강윤성-설영우가 해결했다..'관건은 체력'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07. 26. 06:00

기사 도구 모음

 김학범 감독은 루마니아전을 통해 풀백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2차전에서 루마니아에 4-0 승리를 거뒀다.

1차전 뉴질랜드를 상대로 아쉬운 경기력, 결과를 보인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루마니아전 가장 좋았던 부분은 조직력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대한축구협회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김학범 감독은 루마니아전을 통해 풀백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B조 2차전에서 루마니아에 4-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단숨에 B조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내내 흐름을 주도했다. 강력한 압박으로 루마니아로부터 공 소유권을 탈취한 뒤 공격을 펼치며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27분 상대 수비 자책골이 나오며 1-0으로 앞서갔다. 전반 45분 게오르게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해 수적 우위를 얻었다. 이를 바탕으로 더욱 공세를 펼쳤고 후반 14분 이동경의 추가골로 완전한 승기를 잡았다.

다득점이 필요했기에 한국은 2-0에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39분 이강인이 페널티킥(PK)을 성공해 점수차를 벌렸다. 이강인은 후반 44분 멀티골이나 팀의 4번째 골을 터트리며 사실상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4-0 대승으로 끝이 났다. 1차전 뉴질랜드를 상대로 아쉬운 경기력, 결과를 보인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루마니아전 가장 좋았던 부분은 조직력이다. 공격부터 수비까지 호흡이 훌륭했다. 강도 높은 압박을 펼쳐도 전체 대형이 무너지지 않았고 패스 후 빠른 움직임을 가져가며 공격 루트를 창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측면에서 단순 크로스에 의존하기보다는 다양한 공격 패턴으로 루마니아를 압박하는 모습도 훌륭했다. 김학범 감독이 4-2-3-1 포메이션을 탈피하고 4-1-4-1에 가까운 포메이션을 활용해 공격적으로 나선 게 원동력이었다.

좌우 풀백들 활약도 대단했다. 사실 본선 돌입 전 취약점으로 지적된 포지션이 풀백이었다. 강윤성, 이유현, 설영우, 김진야가 있었으나 누구 하나 번뜩이는 모습을 보이지 못한 부분 때문이었다. 또한 김진야가 부상으로 신음해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된 것도 김학범 감독이 골머리를 앓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1차전에서도 풀백들의 공수 기여도가 유의미하지 않아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루마니아전은 달랐다. 좌우 풀백으로 나선 강윤성, 설영우는 경기 내내 역동적이었고 관여도가 높았다. 강윤성은 좌측에서 빌드업을 도왔다. 미드필더로 나설 수도 있는 멀티 자원인 점을 과시한 셈이었다. 또한 순간적으로 상대 수비 뒷공간을 침투한 뒤 중앙으로 공을 보내는 장면이 많았다. 이강인의 멀티골에 도움을 주며 공격 포인트까지 올렸다.

설영우는 오버래핑 능력이 인상적이었다. 공간이 날 때 빠르게 측면을 돌파하며 상대 수비 대형을 흔들었다. 수비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달려 들어 공을 탈취해 전진 패스를 보내는 장면도 많았다. PK를 유도하는 모습도 나왔다. 설영우 활약으로 한국 우측 공격은 더욱 활발하게 진행됐고 파괴력까지 장착할 수 있었다. 

이처럼 강윤성, 설영우 분투는 한국의 대승으로 이어졌다. 둘의 활약으로 측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공격을 펼치는 게 가능했다. 경기력은 뛰어났으나 관건은 체력이다. 엄청난 활동량과 적극성으로 상당히 체력 소진을 했을 것이다. 특히 강윤성은 2경기 선발 풀타임이다. 체력만 잘 관리가 된다면 한국은 남은 경기에서 풀백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가능성이 높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