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악수 논란 이겨낸 이동경 "골 아닌 어시스트 기록, 아쉽지 않았다" [가시마 LIVE]

입력 2021. 07. 26. 06:00

기사 도구 모음

올림픽팀의 이동경(울산)이 마음고생을 이겨내고 루마니아전 대승 주역 중 한명으로 활약했다.

이동경은 루마니아전이 끝난 후 한국의 2번째 골이 자신의 득점이 아닌 어시스트로 기록된 것에 대해 "(엄)원상이에게 맞고 볼이 들어갔다. 우리가 득점을 해서 기뻤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일본 가시마 김종국 기자] 올림픽팀의 이동경(울산)이 마음고생을 이겨내고 루마니아전 대승 주역 중 한명으로 활약했다.

한국은 25일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의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에서 루마니아를 4-0으로 대파했다. 이동경은 이날 경기에서 황의조(보르도)와 함께 최전방에 포진해 팀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14분에는 이동경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에서 왼발로 강력하게 때린 슈팅이 엄원상에 맞고 굴절되어 한국의 2번째 골로 이어졌고 경기는 급격하게 한국쪽으로 기울었다. 이동경은 득점 상황 뿐만 아니라 후반 6분에는 날카로운 침투패스로 황의조의 단독 찬스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동경은 지난 뉴질랜드와의 1차전이 종료된 후 상대 공격수 크리스 우드(번리)와의 악수를 거부한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혀 적지 않은 비난을 받았다. 이동경은 예상하지 못한 논란으로 힘겨운 시기를 보냈지만 루마니아전에서 자신의 기량을 발휘했다.

이동경은 루마니아전이 끝난 후 한국의 2번째 골이 자신의 득점이 아닌 어시스트로 기록된 것에 대해 "(엄)원상이에게 맞고 볼이 들어갔다. 우리가 득점을 해서 기뻤다"고 말했다.

루마니아전에서 최전방에 위치해 전방압박으로 팀 플레이에 도움을 준 이동경은 "미팅을 통해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자고 선수단이 이야기했고 전방 압박을 많이 시도했다. 상대 선수들이 많은 압박을 받는 것에 자신감을 얻게 됐고 더욱 전방 압박을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동경은 온두라스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8강에 진출하게 된 상황에 대해선 "축구를 해오면서 비겨도 되는 상황에서 비겨도 된다는 생각을 가졌던 적이 없다. 온두라스전도 승리해야 한다고 다짐하고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