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한국

이강인 활약에 가려져..골키퍼와 1대1 찬스도 막힌 황의조는 아쉽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7. 26. 06:00

기사 도구 모음

황의조의 골 침묵은 깨지지 않았다.

루마니아전에서 황의조는 후반 6분 오프사이드 트랩을 교묘하게 무너트리는 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몸에 맞고 튕기면서 황의조는 천금 같은 기회를 스스로 날렸다.

황의조는 골을 넣어야 하는 공격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의조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황의조의 골 침묵은 깨지지 않았다. 대승에도 김학범 감독은 웃을 수 없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맞대결을 치러 4-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뉴질랜드-루마니아-온두라스와 한 조에 속해있다. 모든 팀이 1승1패를 기록했다. 이날 4골을 퍼부은 한국은 골득실에서 앞서 조 1위를 마크했다.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주도권을 쥐고 있던 한국은 행운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26분 루마니아에서 자책골이 나왔다.

골 상황은 이러했다. 오른쪽에서 이동준이 문전으로 공을 올렸다. 이때 황의조를 견제하기 위해 루마니아의 마린은 다리를 쭉 뻗었는데, 이는 자책골로 연결됐다.

전반 종료 직전 한국에 또 하나 호재가 발생했다. 이미 경고 한 장이 있던 제오르제가 팔꿈치를 쓰는 반칙으로 경고 한 장을 더 받고 퇴장당한 것. 한국은 수적 우위를 점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분위기는 한국이 추가골을 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였다. 역시 한국은 후반에 골 폭죽을 터트렸다.

후반 13분 한국이 달아나는 골을 넣었다. 박스 밖에서 이동경이 중거리슈팅을 날렸다. 이는 상대 수비수 맞은 뒤 엄원상을 스치는, 두 번의 굴절이 일어난 뒤 루마니아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갔다.

후반 38분엔 설영우가 상대 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얻어낸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골로 연결시켰다. 경기 종료 직전 이강인의 발끝에서 또 골이 나왔다. 박스 안 왼쪽에 있던 강윤성이 중앙에 있던 이강인에게 공을 내줬고, 이강인은 침착하게 낮고 빠른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이강인의 활약을 앞세워 4골 차 대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결과적으로는 승리한 한국. 하지만 다가오는 온두라스전 그리고 조별리그를 통과해 다음 무대를 염두해 두면 황의조의 침묵이 아쉽다.

골 기회가 없었던 것도 아니고, 찬스가 더할나위 없이 완벽했기에 아쉬움의 정도는 크다.

루마니아전에서 황의조는 후반 6분 오프사이드 트랩을 교묘하게 무너트리는 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다. 자신 주위에 바짝 달라붙는 수비도 없었고, 골키퍼를 잘 피해 슈팅한다면 골을 넣을 확률은 컸다. 그러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몸에 맞고 튕기면서 황의조는 천금 같은 기회를 스스로 날렸다. 골 결정력 부족이라고 밖에 설명할 말이 없다.

황의조는 골을 넣어야 하는 공격수다. 다시 오지 않을 것처럼 완벽한 찬스에선 골을 넣어줘야 한다. 특히나 패하면 벼랑 끝에 몰리는 경기에선 더욱이 그렇다. ‘막내형’ 이강인의 활약으로 한국이 승리를 거두긴 했지만, 황의조의 터지지 않은 발 끝은 김학범 감독의 고민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