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엑스포츠뉴스

'환상 자책골'에 '스리쿠션'까지..조원희 오마주 특집 된 루마니아전 [올림픽 축구]

김정현 입력 2021. 07. 26. 07:00

기사 도구 모음

현지에서 경기를 해설한 조원희를 오마주하는 듯한 득점 내용이 나왔다.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 루마니아와의 경기에서 4-0 완승을 했다.

현지에서 경기를 중계한 KBS 한국방송 조원희 해설위원은 득점이 나오자 환호했다.

이른바 '스리쿠션 슛', '뮤탈 슛'으로 불리는 이 슛이 16년이 지나 재현되면서 현장에 있던 조원희의 인상적인 골들을 대표팀 선수들이 마치 오마주한 듯한 경기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현지에서 경기를 해설한 조원희를 오마주하는 듯한 득점 내용이 나왔다.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 루마니아와의 경기에서 4-0 완승을 했다. 대표팀은 다득점에 성공하며 1승 1패를 기록했지만 조 1위로 올라섰다. 

공교롭게도 이날 경기에 터진 대표팀의 올림픽 첫 득점은 상대의 자책골이었다. 전반 27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동준이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를 상대 수비수 마리우스 마린이 발을 갖다 대 걷어내려다 자신의 골문 상단 구석에 찔러 넣어 자책골로 연결됐다. 

현지에서 경기를 중계한 KBS 한국방송 조원희 해설위원은 득점이 나오자 환호했다. 캐스터가 "조원희 위원의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고 말하자 그는 "제가 저 마음을 안다"라며 공감했다.

조원희는 현역 시절 수원 삼성 소속으로 2017시즌 옛 K리그 클래식(현 K리그1) 16라운드 강원 FC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그는 수원이 3-2로 앞서던 후반 44분, 상대의 오른쪽에서 올라오는 크로스를 걷어내려 다이빙 헤딩을 했는데 이것이 공교롭게도 자신의 골문 구석에 정확히 꽂혔다. 당시 방송사도 너무나 화려한 득점에 점수판을 3-3이 아닌 4-2로 바꾸는 해프닝도 있을 만큼 환상적인 자책골이었다. 

그에 버금가는 득점이 이날 루마니아전에 나와 조원희는 공감하면서도  "마린에게 미안하지만, 기분이 너무 좋다. 내 골보다 멋있진 않다"라고 말했다. 

조원희를 연상시키는 득점은 또 나왔다. 후반 14분 이동경이 상대 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것이 태클하러 들어온 상대 수비 발을 맞고 엄원상을 맞고 절묘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당시엔 이동경의 골로 보였지만 최종 기록은 엄원상의 득점으로 기록됐다. 

이 골 역시 조원희의 인상적인 득점과 닮았다. 지난 2005년 10월 12일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당시 그는 전반 1분 만에 오른쪽 박스 모서리 부근에서 오른발로 강력한 슈팅을 때렸고 상대 수비 두 명을 맞고 절묘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이날 나온 이동경의 슈팅보다 굴절 각도가 더 컸다. 

이른바 '스리쿠션 슛', '뮤탈 슛'으로 불리는 이 슛이 16년이 지나 재현되면서 현장에 있던 조원희의 인상적인 골들을 대표팀 선수들이 마치 오마주한 듯한 경기가 됐다. 

한편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대표팀은 이틀 휴식을 취한 뒤 다가오는 28일 온두라스와의 최종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조 1위로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동시간대에 B조 최종전 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온두라스전까지 방심해선 안 된다. 

사진=연합뉴스/중계화면 캡쳐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