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국민일보

"무너진 골판지침대,SNS에 왜?" 한국선수에만 뿔난 日

신은정 입력 2021. 07. 28. 16:12

기사 도구 모음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의 역도 선수 진윤성(26·고양시청)이 개인 SNS에 올린 찢어진 골판지 침대에 일본 네티즌 불만이 폭발했다.

2200개가 넘는 댓글 중 공감을 많이 받은 것 대부분은 한국 선수가 SNS에 골판지 침대 내구성을 비판한 것을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진윤성의 SNS 게시에 일본 네티즌이 몰려와 잔뜩 분노를 표출했지만, 골판지 침대의 내구성을 공론화한 것은 그가 처음이 아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의 역도 선수 진윤성(26·고양시청)이 개인 SNS에 올린 찢어진 골판지 침대에 일본 네티즌 불만이 폭발했다. 일본을 깎아내리려 일부러 그런 것 아니냐는 억측 댓글에 수많은 이들이 공감 버튼을 눌렀다.

진윤성은 27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선수촌 내 자신의 골판지 침대의 프레임 일부가 찢어진 장면을 촬영해 올렸다. 그러면서 “일주일만 더 버텨봐…시합까지만”이라는 글을 함께 남겼다. 이 내용을 전한 일본 매체 ‘WoW! Korea’의 기사는 28일 오후 3시40분 현재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 국제뉴스에서 가장 많은 댓글이 달렸다.


2200개가 넘는 댓글 중 공감을 많이 받은 것 대부분은 한국 선수가 SNS에 골판지 침대 내구성을 비판한 것을 지적하는 내용이었다. ‘운영위에 말하면 바꿔줄텐데 왜 SNS에 올렸는지 모르겠다. 졌을 때 변명이라도 하려고 그러는 걸까’라는 식의 댓글은 2만2000명이 공감을 받았다. ‘다른 나라 선수는 2명이 침대에 앉고, 뛰기도 했지만 멀쩡했다는 걸 SNS에 올렸다. 저 선수가 혹시 일부러 찢은건가’라는 내용을 담은 댓글도 1만명 이상이 공감을 눌렀다.

진윤성의 SNS 게시에 일본 네티즌이 몰려와 잔뜩 분노를 표출했지만, 골판지 침대의 내구성을 공론화한 것은 그가 처음이 아니다. 이스라엘 야구팀의 벤 웬저는 지난 26일 성인 남성 8명이 골판지 침대에 올라가 뛰어보는 실험을 한 영상을 틱톡에 올렸고, 조정 선수 숀 커크햄이 침대 모서리에 앉자 골판지로 짠 프레임이 찌그러지는 영상이 22일 뉴질랜드 올림픽대표팀 SNS에 올라오기도 했다. 미국 육상 선수인 폴 첼리모는 최근 트위터에 “누군가 내 침대에 소변을 본다면 박스가 젖어서 침대에서 떨어질 것”이라며 “내 침대가 무너지는 상황을 대비해 바닥에서 자는 연습을 해야겠다”고 골판지 침대를 비꼬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