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막내' 김제덕 이어 '맏형' 오진혁도 32강 탈락, 양궁 개인전 김우진만 남았다 

서정환 입력 2021. 07. 29. 22:05 수정 2021. 07. 29. 22:09

기사 도구 모음

단체전을 석권한 한국남자양궁이 개인전에서는 고전하고 있다.

오진혁(40, 현대제철)은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전'에서 아타누 다스(인도)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5-6으로 무릎을 꿇었다.

여자부에서는 대회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이 32강에서 브라질의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를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안산은 16강에서 하야카와 렌(일본)과 대결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단체전을 석권한 한국남자양궁이 개인전에서는 고전하고 있다. 

오진혁(40, 현대제철)은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32강전’에서 아타누 다스(인도)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5-6으로 무릎을 꿇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개인전 금메달 이후 9년 만에 개인전 제패를 노렸던 오진혁의 꿈은 무산됐다. 오진혁은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대회 2관왕도 이루지 못했다. 

한국은 전날 막내 김제덕(17, 경복일고)이 32강에서 탈락했다. 김우진만 16강에 진출해 금메달에 도전한다. 김우진은 오는 31일 16강전에 나선다. 

여자부에서는 대회 3관왕에 도전하는 안산이 32강에서 브라질의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를 7-1(27-27 28-24 30-27 28-25)로 제압하고 16강에 진출했다. 

안산은 16강에서 하야카와 렌(일본)과 대결한다. 하야카와 렌은 한국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귀화선수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2021/07/29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