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마이데일리

'김연경 못보나?' 여자배구 한일전, 축구와 야구 때문에..

입력 2021. 07. 31. 01:00

기사 도구 모음

공교롭게도 김연경이 이끄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여자배구 대표팀이 펼치는 한일전(韓日戰)이 축구와 야구 경기 사이에 끼어 샌드위치가 됐다.

자칫 우리 국민 시청자들이 '월드클래스' 김연경과 여자 국가대표팀의 도전을 실황 중계로 보지 못할 수 있다.

그런데 야구 축구 사이에 애매한 시각인 7시40분에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일본전을 시작한다.

도쿄올림픽 중계를 하는 KBS MBC SBS 방송 3사가 샌드위치 된 여자배구 한일전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보여줄지 주목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장윤호 기자]공교롭게도 김연경이 이끄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여자배구 대표팀이 펼치는 한일전(韓日戰)이 축구와 야구 경기 사이에 끼어 샌드위치가 됐다. KBS MBC SBS 방송 3사의 중계 카메라가 어디로 향할지도 관심사이다. 자칫 우리 국민 시청자들이 ‘월드클래스’ 김연경과 여자 국가대표팀의 도전을 실황 중계로 보지 못할 수 있다.

7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은 도쿄 올림픽 한국 구기(球技) 종목의 ‘슈퍼 토요일’이다. 야구 오후 7시, 여자배구 오후 7시40분, 축구 오후 8시로 대진 일정이 잡혔다. 그야말로 도쿄올림픽에서 뿜어 낼 ‘토요일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가 한국 전역을 뒤엎을 기세다.

오후 7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김경문감독이 이끄는 야구국가대표팀이 미국과 B조 조별리그 2차전을 펼친다. 한국은 29일 이스라엘과의 1차전에서 연장 10회 승부치기까지 가서 양의지의 끝내기 몸에 맞는 공으로 6-5로 신승했다.

오후 8시에는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김학범감독의 한국축구 대표팀이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와 8강전을 한다. 한국은 B조 예선에서 1차전에 뉴질랜드에 0-1로 패한 뒤 2차전 루마니아 4-0, 3차전 온두라스 6-0 대승을 거두고 B조 1위로 8강전에 진출해 A조 2위 멕시코와 맞붙는다.

그런데 야구 축구 사이에 애매한 시각인 7시40분에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일본전을 시작한다.

한국 여자배구는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2016년 리우올림픽 3~4위전에 맞붙어 0-3 완패를 안겨준 일본과 A조 예선 4차전을 펼친다.

한국은 브라질과의 1차전에서 패했으나 케냐와 난적 도니키카 공화국을 풀세트접전을 펼쳐 잡아냈다. 2승1패로 이번에 일본을 누르면 8강 진출이 확정된다. 한국 여자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무려 45년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고 있다.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 도전이다.

여자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한국 최초로 구기 종목 동메달을 획득했다. 당시 주역은 ‘날으는 작은새’로 불리운 조혜정이었다. 공교롭게도 한국은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격돌했는데 신장 164cm 단신 공격수인 조혜정은 부상 때문에 한 세트 밖에 뛰지 못하고 한국의 패배를 지켜봤고, 투혼으로 헝가리와의 3~4위전 승리를 이끌어내 조국에 동메달을 선물했다.

조혜정(68) 전 감독과 김연경(33)은 무려 35년 차이가 난다. 신장 192cm의 김연경은 세계적인 공격수로 지난 시즌 흥국생명에서 활약했고 중국 상하이로 이적했다.

도쿄올림픽 중계를 하는 KBS MBC SBS 방송 3사가 샌드위치 된 여자배구 한일전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보여줄지 주목된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사진 = AFPBBNEWS]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