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국민일보

등번호 싹 바꾼 일본에 김연경 "어차피 다 아는 선수"

이예솔 입력 2021. 07. 31. 02:01

기사 도구 모음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이 지난 29일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가운데 오는 31일 8강행을 결정짓기 위해 일본과의 라이벌전을 펼친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배구 조별리그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한국 김연경이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이 지난 29일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가운데 오는 31일 8강행을 결정짓기 위해 일본과의 라이벌전을 펼친다. ‘한·일전’을 앞두고 주장 김연경의 인터뷰가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배구 조별리그 A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승리했다.

김연경은 이날 경기에서 20점을 기록해 최다 득점자로 우승의 주역이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연경은 “경기가 잘 풀렸다”며 “매 점수마다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하루 앞으로 다가온 한·일전을 언급하며 “반드시 이기겠다”고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일본은 대회를 앞두고 등 번호까지 바꾸는 등 전력 노출을 피해왔다.

이에 “등 번호는 중요하지 않다. 어차피 다 아는 선수들”이라며 “일본은 분명 나를 집중 마크할 것이고, 어떻게 뚫어야 할지 잘 분석하겠다. 모든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한다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과의 경기에서의 키포인트는 ‘블로킹’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연경은 “블로킹과 블로킹 수비가 중요하다”며 “서브는 당연히 강하게 가져가야 하고, 일본의 플레이가 빠르기 때문에 그들의 공격을 잘 막아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리가 랭킹 1위는 아니지만 팀워크만큼은 정말 좋다”면서 “같이 뭉치면 할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보여줬다. 그런 부분을 일본전에서도 보여준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주전 세터인 염혜선은 “일본이 등 번호를 싹 바꿨다고 들었다”며 “그냥 이겨야 한다. 등 번호 바뀌어도 선수는 그대로다. 내가 4번(원래 3번)으로 바꾼다고 해도 누가 봐도 염혜선인 것을 알 것이다. 분석을 잘해서 우리 플레이만 하면 된다”고 말하며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