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한국 양궁 슛오프 비결.."김우진이 제일 많이 따갔다" [도쿄 라이브]

이용균 기자 입력 2021. 07. 31. 06: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올림픽 양궁대표팀 김우진이 28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개인전 32강에서 프랑스 피에르 플리옹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김우진은 6-2(27-26 27-29 28-27 29-27)로 이겨 16강에 진출했다. | 연합뉴스


양궁의 슛오프는 잔인하다. 다른 구기 종목 처럼 득점을 내고 못 내고를 가리는 게 아니라 같은 10점이라도 과녁 중앙에 얼마나 가까이 붙었는지를 따진다. ‘운명을 가르는 한 발’이다.

안산은 30일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준결승과 결승에서 연거푸 슛오프 승리를 따내며 3관왕을 완성했다. 미국 매킨지 브라운과 맞붙은 준결승에서는 슛오프 화살을 10점 중에서도 한 가운데인 엑스텐에 꽂으며 이겼고, 옐레나 오시포바(ROC)와 겨룬 결승에서도 슛오프 때 ‘텐’에 꽂아넣어 이겼다. 안산의 강철심장 슛오프에 브라운은 9점, 오시포바는 8점을 쏘면서 무릎을 꿇었다. 남자 단체전 일본과의 준결승에서도 김제덕의 화살이 더 가운데 꽂히면서 결승에 오른바 있다.

안산과 김제덕의 슛오프 비결은 특유의 집중력과 강한 심장도 있지만 대표팀이 수시로 펼치는 ‘슛오프’ 훈련 덕분이기도 하다. 국가대표 모두가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다보니 슛오프 훈련의 밀도가 만만치 않다. 절대 대충 쏠 수가 없다.

문제는 올림픽 결승 슛오프의 긴장감을 끌어올리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코치가 “자, 지금 슛오프 상황이라고 가정하고 쏘자”고 해도, 긴장감이 저절로 생겨나지 않는다. 박채순 양궁대표팀 총감독은 안산의 3관왕이 확정된 뒤 “긴장감을 높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내 호주머니를 턴다”며 웃었다.

훈련 중 수시로 슛오프 훈련을 할 때 지시만으로 분위기를 만들 수 없으니 ‘상금’을 건다. 박 총감독은 “가장 가운데 넣은 선수가 1만원을 따 간다”며 “한 번 훈련할 때 한 15만원 정도 나가는 것 같다”고 웃었다. ‘상금 따먹기 슛오프’는 누가 제일 강할까. 박 총감독은 “김우진이 제일 많이 따갔다. 안산도 많이 가져갔다”고 했다. 역시 뭔가 걸러야 의지가 샘솟는다. 한국 양궁이 슛오프에 강한 비결 중 하나는 호주머니 상금 따먹기다. 남자 개인에서 대표팀 유일하게 16강에 오른 김우진은 31일 한국 대표팀의 금메달 싹쓸이에 도전한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