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겨레

김학범호, 깐깐한 멕시코 넘어 4강 갈까?

김창금 입력 2021. 07. 31. 06:06 수정 2021. 07. 31. 09:16

기사 도구 모음

만만치 않은 상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31일 저녁 8시 일본의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을 벌인다.

가장 최근인 2016 리우올림픽 조별리그에서는 한국이 권창훈의 골로 멕시코를 1-0으로 이겼다.

한편 한국-멕시코전 외에 일본-뉴질랜드, 브라질-이집트, 스페인-코트디부아르 등 8강전 다른 경기도 31일 모두 열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도쿄올림픽]31일 저녁 요코하마서 8강 대결
김 감독 "맞전적 우위 의미 없어"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28일 조별리그 B조 3차전 온두라스와 경기를 마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요코하마/연합뉴스

만만치 않은 상대다. 과연 8강 고비를 넘을 수 있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31일 저녁 8시 일본의 요코하마 국제종합경기장에서 멕시코를 상대로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을 벌인다. 한국은 B조 1위(2승1패·10득점 1실점)로, 멕시코는 A조 2위(2승1패·8득점 2실점)로 올라왔다.

한국은 득점력과 실점률에서 멕시코에 우위를 보이고 있다. 역대 23살 이하 대표팀 맞전적에서도 3승4무1패로 앞선다. 가장 최근인 2016 리우올림픽 조별리그에서는 한국이 권창훈의 골로 멕시코를 1-0으로 이겼다. 2012 런던올림픽 조별리그에서는 0-0으로 비겼는데, 멕시코는 당시 우승을 차지했다.

멕시코는 현재 진쟁 중인 북중미 골드컵에 A대표팀이 출전 중이어서 올림픽팀을 최상의 선수로 구성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 조별리그에서 한 명이 퇴장당한 상태에서 일본에 패배(1-2)했을 뿐 프랑스전(4-1)과 남아공전(3-0)에서 대승을 거뒀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했던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를 비롯해 스트라이커 엔리 마르틴, 미드필더 루이스 로모 등 와일드카드 3명이 중심을 잡아주고 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는 알렉시스 로모(2골) 등 7명의 선수가 골맛을 봤다.

역대 A대표팀간 맞대결에서도 한국이 4승2무8패로 뒤지는 등 멕시코는 껄끄러운 상대다. 가장 최근인 2020년 11월 유럽에서의 평가전(2-3),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대결(1-2)에서 한국 A대표팀은 멕시코에 모두 졌다. 국제축구연맹 랭킹에서도 한국(39위)은 멕시코(11위)에 뒤진다. 이런 까닭에 김학범 감독도 “멕시코의 공격진이 날카롭다. 과거 전적에서 우리가 앞선다지만 그때는 그때일 뿐이다”라며 경계심을 표하고 있다.

한국팀의 강점은 갈수록 살아나는 경기력이다. 특히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보르도)가 조별리그 마지막 온두라스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면서 감각을 끌어올렸다. 팀의 막내인 이강인(발렌시아)도 조별리그 루마니아, 온두라스전에서 3골을 터트리는 등 높은 골 결정력을 자랑한다. 소속팀에서 수비수로 출전하는 김진야(FC서울)가 온두라스전 측면 공격수로 나와 득점포를 가동했고, 와일드 카드 미드필더 권창훈(수원 삼성)과 수비수 박지수(김천 상무) 등도 공격과 수비에서 안정감을 더하고 있다.

다만 멕시코가 조별리그 3경기에서 60%에 가까운 유효슈팅률을 기록한 반면, 한국은 30%대를 기록해 슈팅의 효율과 예리함에서 차이가 있다. 김대길 해설위원은 “이번 대회에 준비가 잘 된 팀 가운데 하나가 멕시코다. 다만 한국은 황의조가 살아났고, 팀이 전체적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게 장점이다. 토너먼트는 조별리그와 완전히 다르다. 당일 선수들의 몸상태가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도 “멕시코는 올림픽 우승 경험이 있어서 소홀히 하면 이길 수 없다”면서도 “우리는 모두 하나가 돼 있다. 멕시코를 꼭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멕시코전 외에 일본-뉴질랜드, 브라질-이집트, 스페인-코트디부아르 등 8강전 다른 경기도 31일 모두 열린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