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한국

김연경 나간다 日 나와라..여자 배구, 31일 일본과 8강행 두고 '대격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7. 31. 07:00

기사 도구 모음

가위바위보도 지면 안 된다는 한·일전이다.

올림픽 여자배구 조별예선에서 한국과 일본이 맞붙는다.

'주장' 김연경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7시 40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일본과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일본을 격파하면 8강 진출을 확정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연경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가위바위보도 지면 안 된다는 한·일전이다. 올림픽 여자배구 조별예선에서 한국과 일본이 맞붙는다.

‘주장’ 김연경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31일 오후 7시 40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일본과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현재 2승 1패(승점 5)로 조 3위다. 일본은 1승 2패(승점 3)로 4위다. 세계랭킹 14위인 한국은 브라질(2위)에 패했지만 A조 최약체 케냐(24위)를 완파한 데 이어 도미니카공화국(7위)도 풀세트 접전 끝에 제압했다.

일본(5위)은 케냐만 잡고, 세르비아(10위)와 브라질에 패했다.

한국은 일본을 격파하면 8강 진출을 확정한다.

2012런던 올림픽의 설움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을 ‘배구여제’ 김연경이다. 당시 대회를 통해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김연경은 맹위를 떨치며 한국을 4강까지 이끌었다. 그런데 결승까지 단 한 걸음 남겨둔 시점에서 미국에 패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내려앉았다. 그리고 3·4위전에서 만난 일본에 0-3으로 완패해 김연경은 올림픽 메달 획득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승리는 팀이 함께 이루는 거라지만, 8경기에서 총 207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던 김연경 입장에선 ‘노 메달’이 못내 아쉬울 수밖에 없다.

김연경 ⓒ연합뉴스

한 차례 설욕하긴 했다. 5년 전인 2016 리우 올림픽 조별예선에서 일본을 다시 만난 김연경은 30점을 몰아치며 3-1 승리를 따냈지만 런던올림픽 메달을 내준 설움을 다 풀진 못했다. 성에 차지 않는 승리였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한국은 8강에 머물렀다.

드디어 다시 기회가 왔다. 심지어 경기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다. 동기부여도 배로 된다.

일본 배구대표팀 분위기는 다소 어둡다. 일본은 조별예선 첫 경기 승리 뒤 두 경기 연속 패하며 궁지에 몰려있다. 조급할 일본이다. 이를 한국이 잘 이용한다면 ‘라이벌’ 일본을 무너트리고 8강행 티켓을 따낼 수 있다.

일본엔 지능적인 플레이가 돋보이고 ‘배구 천재’라 불리는 2000년생의 이시카와 마유(21)가 있다. 레프트로 김연경과 포지션이 같다. 키 174㎝로 단신이지만 스피드와 점프력이 좋다. 지난 5월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한·일전에서도 18점을 몰아치며 팀의 3-0 승리에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엔 세계적인 배구선수 김연경이 있다. 김연경은 “일본이 저를 견제를 많이 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 “저도 다양한 분석을 통해 견제를 뚫고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라며 각오를 단단히 했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