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마니아타임즈

[올림픽] '미국 잡아라' 잠수함 고영표가 선발로 출격..상대 선발은 마르티네스

김학수 입력 2021. 07. 31. 07:20

기사 도구 모음

잠수함 투수 고영표(30·kt wiz)가 31일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위를 결정하는 미국전에 선발 등판한다.

미국 선발은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뛰는 닉 마르티네스로 결정됐다.

김경문 한국 대표팀 감독과 마이크 소시아 감독은 3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2차전 선발로 고영표와 마르티네스(31)를 예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1일 선발 맞대결하는 고영표와 닉 마르티네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트위터 캡처]
31일 선발 맞대결하는 고영표와 닉 마르티네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트위터 캡처]
잠수함 투수 고영표(30·kt wiz)가 31일 도쿄올림픽 야구 B조 1위를 결정하는 미국전에 선발 등판한다.

미국 선발은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뛰는 닉 마르티네스로 결정됐다.

김경문 한국 대표팀 감독과 마이크 소시아 감독은 3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2차전 선발로 고영표와 마르티네스(31)를 예고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연맹 트위터에서 고영표와 마르티네스의 선발 등판 소식을 알렸다.

한국과 미국은 이스라엘을 잡고 1승씩을 거뒀다. 31일 맞대결 승자가 B조 1위로 녹아웃 토너먼트를 시작한다.

고영표는 국내 프로야구 올해 전반기에 14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4패 평균자책점 3.87을 올렸다. 12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할 정도로 기복 없는 투구를 했다.

고영표의 주 무기 체인지업이 미국 타자들에게 얼마나 통할 지가 미국전의 최대 변수이다. 미국 선수들이 배트를 내밀면, 한국은 한결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다.

소시아 감독은 소프트뱅크 우완 마르티네스를 한국전 선발로 정했다.

마르티네스는 한국 대표팀이 '예상 선발'로 꼽았던 투수다.

마르티네스는 2017년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111⅓이닝을 던지며 3승 8패 평균자책점 5.66을 기록한 뒤 일본으로 향했다.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2018부터 2020년까지 3년을 뛰었고 올 시즌 소프트뱅크로 이적했다.

올해 소프트뱅크에서 11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2패, 평균자책점 2.03으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마르티네스는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공에, 날카로운 체인지업을 던진다. 우타자(0.228)와 좌타자(0.224) 상대 피안타율의 차가 없다는 점도 강점이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