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보어&서건창 합류' 득점 8위 LG 타선, 후반기에는 달라질까

길준영 입력 2021. 07. 31. 08:17 수정 2021. 07. 31. 08:21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가 저스틴 보어(33)와 서건창(31)을 영입하며 후반기 타선 강화를 기대했다.

LG는 지난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11-2 대승을 거뒀다.

보어는 메이저리그 통산 559경기 타율 2할5푼3리(1714타수 433안타) 92홈런 303타점 OPS .794를 기록한 강타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LG 트윈스 저스틴 보어(왼쪽), 서건창. /OSEN DB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가 저스틴 보어(33)와 서건창(31)을 영입하며 후반기 타선 강화를 기대했다.

LG는 지난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11-2 대승을 거뒀다. 이재원이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고 문보경도 4타수 1안타 4타점 2득점으로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했다.

올 시즌 LG는 경기당득점 리그 8위(4.64)를 기록하는데 그치고 있다. 팀 평균자책점 1위(3.72)를 차지한 마운드의 힘으로 1위 KT와 2게임차 2위를 달리고 있지만 타선의 반등이 없다면 선두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어렵다.

이에 LG는 올림픽 휴식기 동안 타선 보강을 위해 바쁘게 움직였다. 새 외국인타자 저스틴 보어가 팀에 합류했고 키움과의 트레이드로 주전 2루수로 활약이 기대되는 서건창을 영입했다.

보어와 서건창은 이날 첫 공식경기에 나섰지만 나란히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다만 두 선수 모두 좋은 커리어를 쌓은 타자들도 후반기 활약이 기대된다.

보어는 메이저리그 통산 559경기 타율 2할5푼3리(1714타수 433안타) 92홈런 303타점 OPS .794를 기록한 강타자다. 지난 시즌에는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에서 뛰었고 올 시즌에는 샌프란시스코 산하 트리플A 팀에서 33경기 타율 2할1푼3리(108타수 23안타) 6홈런 17타점 OPS .772를 기록했다.

첫 실전 경기에서 보어가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류지현 감독은 “보어는 계약 후 3주 정도 경기를 하지 못했다. 합류 첫날이지만 본인이 경기 감각 회복을 위해 출전을 강하게 원했다. 오늘의 결과보다는 투수들의 공을 많이 보면서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단계라고 할 수 있다”라며 믿음을 보냈다.

12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온 서건창도 지난 28일 SSG와의 연습경기와 이날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6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4년 KBO리그 최초이자 유일하게 200안타를 달성했고 올 시즌 전반기 76경기 타율 2할5푼9리(278타수 72안타) 4홈런 28타점 OPS .723을 기록했다. 기량에 있어서는 큰 걱정이 없다.

LG는 올 시즌 한국시리즈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새롭게 LG 유니폼을 입은 보어와 서건창은 후반기 LG 타선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까.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