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공식발표]롯데 김준태-오윤석, kt로 간다..2대1 트레이드 단행

고봉준 기자 입력 2021. 07. 31. 10:00 수정 2021. 07. 31. 10:26

기사 도구 모음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롯데와 kt는 31일 각각 포수 김준태와 내야수 오윤석 그리고 사이드암 이강준을 교환하는 트레이드를 합의했다.

롯데가 데려온 이강준은 신장 184㎝, 체중 80㎏의 체격을 갖춘 우완 사이드암 투수로, 2020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지명 3라운드에서 kt의 지명을 받았다.

경남고를 나와 2012년 롯데의 육성선수로 입단한 김준태는 통산 317경기에서 타율 0.221 11홈런 83타점 77득점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준태(왼쪽)와 오윤석.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가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롯데와 kt는 31일 각각 포수 김준태와 내야수 오윤석 그리고 사이드암 이강준을 교환하는 트레이드를 합의했다.

롯데가 데려온 이강준은 신장 184㎝, 체중 80㎏의 체격을 갖춘 우완 사이드암 투수로, 2020년도 KBO 신인 드래프트 2차지명 3라운드에서 kt의 지명을 받았다.

롯데는 이강준의 높은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주목했다. 사이드암 투수로서 최고시속 150㎞ 이상의 공을 던지는 등 올 시즌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며 기대감을 키웠다. 올해 불펜진이 흔들린 롯데로선 이강준이 큰 힘이 되리라는 판단이다.

한편 포수 김준태와 내야수 오윤석은 FA 안치홍 계약과 안중열의 군 복귀로 기회가 줄어들면서 더 많은 기회를 위해 kt와 맞바꾸기로 했다.

경남고를 나와 2012년 롯데의 육성선수로 입단한 김준태는 통산 317경기에서 타율 0.221 11홈런 83타점 77득점을 기록했다.

경기고와 연세대를 거친 오윤석은 2015년 롯데 입단 후 통산 214경기 타율 0.252 8홈런 61타점 71득점의 성적을 남겼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