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티비뉴스

[SPO 도쿄] '압도적' 김우진 "올림픽서 9발 모두 10점은 처음"

정형근 기자 입력 2021. 07. 31. 10:22 수정 2021. 07. 31. 10:25

기사 도구 모음

김우진(29, 청주시청)이 대회 2관왕을 향한 완벽한 출발을 알렸다.

올림픽에서 9발 모두 10점을 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양궁 남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를 6-0(30-27, 30-27, 30-29)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김우진은 9발 모두 10점에 적중하며 완벽하게 경기를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우진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도쿄, 정형근 기자] 김우진(29, 청주시청)이 대회 2관왕을 향한 완벽한 출발을 알렸다. 올림픽에서 9발 모두 10점을 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우진은 31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양궁 남자 개인전 16강전에서 카이룰 모하마드(말레이시아)를 6-0(30-27, 30-27, 30-29)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김우진은 9발 모두 10점에 적중하며 완벽하게 경기를 마쳤다. 그는 "긴장을 많이 하고 쐈다. 내가 할 것만 생각하고 자신 있게 하라고 (주위에서) 조언해 주셨다. 그래서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한국은 목표 달성 7부 능선을 넘었다. 혼성전과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을 휩쓸어 금메달 4개를 확보했다. 이제 남자 개인전 금메달만 수확하면 대회 전 목표를 이룬다.

김우진은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 남은 경기가 있다. 부담 갖지 않고 지금까지 만들어온 것들을 이뤄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관중이 없으니 호응이 없었는데 관계자분들이 응원해주셔서 힘이 난다"고 밝혔다.

8강에 오른 김우진이 중책을 맡았다. 앞서 맏형 오진혁(40, 현대제철)과 막내 김제덕(17, 경북일고)이 32강에서 낙마했다. 홀로 개인전 16강에 안착해 사대에 올랐고 이날 첫 경기를 승리, 경쾌한 스타트를 끊었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