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서울

[단독] '암투병' 여효진, 병마와 싸운 끝에 하늘 나라로..향년 38세

이용수 입력 2021. 07. 31. 12:26

기사 도구 모음

안타까운 투병 소식을 전했던 축구선수 여효진이 세상을 떠났다.

7월 31일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병세가 악화된 여효진은 은평 가톨릭 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병마와 끝까지 싸웠으나 끝내 눈을 감았다.

여효진은 현역 시절 FC서울과 일본 도치기SC, 부산 아이파크, 고양 Hi FC 등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다 2015년을 끝으로 은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생전 고양 Hi FC에서 뛸 당시 태국 전지훈련 중 사진을 찍은 여효진.
[스포츠서울 | 이용수기자] 안타까운 투병 소식을 전했던 축구선수 여효진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8세.

7월 31일 축구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병세가 악화된 여효진은 은평 가톨릭 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병마와 끝까지 싸웠으나 끝내 눈을 감았다. 여효진은 2019년 12월 암 진단을 받고 2020년 2월 암 수술 후 항암치료를 받는 등 투병에 매진했다.

최근에는 여효진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져 그의 모교인 고려대 동문 선후배들은 모금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선배 이천수와 박동혁 충남아산 감독부터 14학번 김건희(수원)에 이르기까지 많은 동문이 뜻을 모아 여효진의 투병을 응원했다. 부고를 알린 관계자는 “장례식장은 남양주에 마련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문이 제한되는 만큼 고인을 향한 애도 표시는 고려대 축구부 동문을 통해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고양 Hi FC에서 뛸 당시의 여효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고인은 생전 축구선수로서 이름을 알렸다. 여효진은 2002 한일월드컵의 4강을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 감독이 점찍을 정도로 전도유망한 수비수였다. 그는 당시 대표팀 예비 엔트리 발탁으로, 선수들과 연습생으로 함께 훈련하기도 했다. 당시 여효진을 포함한 정조국 등 4인은 월드컵 4강 신화를 현장에서 함께 경험했다. 2003년에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도 출전해 16강의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여효진은 현역 시절 FC서울과 일본 도치기SC, 부산 아이파크, 고양 Hi FC 등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다 2015년을 끝으로 은퇴했다.
purin@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