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갑작스런 종아리 부상 불운 진민섭 "파리에서 꼭 메달 따겠습니다"

류재민 입력 2021. 07. 31. 13:11 수정 2021. 07. 31. 13:16

기사 도구 모음

한 발, 두 발 그리고 세 발째를 딛는 순간 예기치 못하게 종아리 근육이 경직됐다.

2차 시기에서 허벅지가 바에 닿은 진민섭은 3차 시기는 도약마저 하지 못하고 결국 꿈에 그리던 올림픽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진민섭은 2020년 3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에서 열린 뱅크타운 장대높이뛰기대회에서 '빌린 장대'로 5m80을 넘어 한국 기록을 세웠기에 더 아쉬움이 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대높이뛰기 대표 진민섭이 3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경기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한 발, 두 발 그리고 세 발째를 딛는 순간 예기치 못하게 종아리 근육이 경직됐다. 참고 달려 도약까지 했지만 결과는 실패. 진민섭에게는 ‘힘든 경기가 될 것 같다’는 불안한 생각이 스쳐갔다.

2차 시기에서 허벅지가 바에 닿은 진민섭은 3차 시기는 도약마저 하지 못하고 결국 꿈에 그리던 올림픽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스트레칭을 열심히 하며 근육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마음처럼 쉽게 되진 않았다. 무리한 채로 3차까지 가자 통증이 느껴질 정도였다.

남자 장대높이뛰기 대표 진민섭이 아쉬움 속에 올림픽을 마쳤다. 진민섭은 31일 일본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픽 육상 남자 장대높이뛰기 예선에서 5m65를 넘지 못하고 12명이 진출하는 결선행 티켓을 손에 쥐지 못했다. A조와 B조 각각 9명이 5m65를 넘어 진민섭에게 기회가 없었다.

앞선 경기 성적이 좋았기에 아쉬움이 컸다. 진민섭은 1차 5m30, 2차 5m50을 1차 시기에서 가뿐하게 통과했다. 그러나 5m65를 뛸 때 종아리 통증이 찾아왔다. 진민섭은 “1차 시기 때부터 조금 안 좋은 걸 느껴서 스트레칭하고 움직이면서 풀려고 노력했는데 3차에 부하가 많이 걸렸는지 통증이 느껴졌다”고 돌이켰다.

도약하는 진민섭. 도쿄 뉴스1

진민섭은 2020년 3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에서 열린 뱅크타운 장대높이뛰기대회에서 ‘빌린 장대’로 5m80을 넘어 한국 기록을 세웠기에 더 아쉬움이 컸다. 진민섭은 “5m65까지는 자신 있었고 이거 넘으면 5m75도 넘는다고 생각했는데 아쉽다”면서 “그래도 경기할 때 최선을 다했고 연습한 기량을 다 보여줬던 것 같아서 기분은 좋다”고 웃었다.

여기서 올림픽은 마치게 됐지만 진민섭에겐 큰 경험이 됐다. 특히 장대높이뛰기 세계 기록 보유자 아르망 뒤플랑티스(스웨덴)에게서 짧은 시간 중요한 걸 배울 수 있었다.

진민섭은 “집중해야 하는데 뒤플랑티스가 할 때 힐끔힐끔 쳐다보며 많이 배웠다”면서 “시합 운영하는 거나 기술적인 거 조금 뺏어온 거 같다”고 자랑했다. 구체적으로 묻자 “장대 쥐고 운반할 때 나는 스피드를 갑자기 내는데 뒤플랑티스는 처음부터 점진적으로 스피드를 내더라”면서 “부드러움 속에서 큰 힘이 나오는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진민섭의 도약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진민섭은 “아시안 게임에서 어느 정도 성적을 내고 세계선수권에서 더 좋은 성적 내고 3년 후에는 완성체가 돼서 파리올림픽에서 결승 올라가서 메달 딸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