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여효진, 암투병 중 끝내 별세..향년 38세

윤진만 입력 2021. 07. 31. 13:40 수정 2021. 07. 31. 15:15

기사 도구 모음

전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신 여효진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여효진은 31일 오전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지난 2015년 그라운드를 떠난 고인은 2019년 12월 암 진단을 받고 투병에 나섰다.

최근에야 암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대중에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3년 청소년 대표 시절의 여효진. 스포츠조선DB

전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신 여효진이 끝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8세.

여효진은 31일 오전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고인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도장을 받은 유망주 출신 수비수로 FC서울, 광주 상무, 도치기 SC, 부산 아이파크를 거쳐 고양 Hi FC 등에서 선수로 뛰었다.

지난 2015년 그라운드를 떠난 고인은 2019년 12월 암 진단을 받고 투병에 나섰다. 최근에야 암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대중에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빈소는 남양주장례식장 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월 2일 오전 11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