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노컷뉴스

한국은 감격, 일본은 충격..日여자배구 간판 "실망스럽다" [도쿄올림픽]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입력 2021. 08. 01. 06:03

기사 도구 모음

축구도 졌고 야구도 졌다.

하지만 김연경이 이끄는 여자배구가 한국 구기종목의 자존심을 세웠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달 3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예선으로 펼쳐진 한일전에서 5세트 접전 끝에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마지막 5세트에서 12대14로 밀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연경이 활약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승리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축구도 졌고 야구도 졌다. 하지만 김연경이 이끄는 여자배구가 한국 구기종목의 자존심을 세웠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달 3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예선으로 펼쳐진 한일전에서 5세트 접전 끝에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마지막 5세트에서 12대14로 밀렸다. '게임 포인트'를 내줄 위기에 몰렸지만 박정아의 막판 대활약에 힘입어 극적인 16대14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3승1패를 기록해 남은 세르비아전 결과와 관계 없이 최소 조 3위를 확보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하지만 조별리그 전적 1승3패를 기록한 일본은 8강행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남은 도미니카 공화국전을 반드시 잡아야 8강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를 차지할 수 있다.

일본은 운명의 한일전을 반드시 잡겠다는 각오로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주포 고가 사리나를 전격 선발로 기용했다. 고가 사리나는 27득점을 올리며 제 몫을 했지만 한국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고가 사리나는 경기 후 일본 언론을 통해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경기였는데 져서 실망스럽다"며 아쉬워 했다. 이어 "남은 경기를 반드시 이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