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코로나19도 막지 못하는 성욕? 올림픽 선수촌 '신종 채팅앱' 큰 인기 [도쿄 올림픽]

손찬익 입력 2021. 08. 01. 08:09 수정 2021. 08. 01. 08:13

기사 도구 모음

도쿄 올림픽에 참가 중인 선수들 사이에서 신종 채팅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31일 일본 스포츠 매체 '도쿄 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개최 기간 중 신종 채팅앱이 선수들 사이에서 애용되고 있다.

이 매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더믹도 선수들의 뜨거운 욕망을 억제하는데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전했다.

호주 여자 농구 대표팀의 한 선수는 "신종 채팅앱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선수촌에서 아주 핫하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손찬익 기자] 도쿄 올림픽에 참가 중인 선수들 사이에서 신종 채팅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달 31일 일본 스포츠 매체 '도쿄 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도쿄 올림픽 개최 기간 중 신종 채팅앱이 선수들 사이에서 애용되고 있다. 이 매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더믹도 선수들의 뜨거운 욕망을 억제하는데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전했다. 

호주 여자 농구 대표팀의 한 선수는 "신종 채팅앱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선수촌에서 아주 핫하다"고 전했다. 또 "골판지 침대는 성행위에도 충분히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꽤 튼튼하다"고 덧붙였다. 

반면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선수촌에서 나눠주던 콘돔도 도쿄 올림픽에는 선수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수촌을 떠날 때 기념품 형식으로 지급한다. 

이 매체는 "코로나19 확산세와 관계없이 밤의 국제 교류는 활발하게 이뤄진다"고 지적했다. /wha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