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에스티엔

[도쿄pick] '도쿄 기적' 만든 김연경의 한일전 30점, 올림픽 새 역사 썼다

이보미 기자 입력 2021. 08. 01. 10:52 수정 2021. 08. 01. 10:56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도쿄 기적'을 일으켰다.

김연경은 지난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4차전 일본전에서 홀로 블로킹 3개를 포함해 30점 맹활약했다.

김연경에 이어 전 러시아 국가대표 예카테리나 가모바가 올림픽에서 3차례 30점 이상을 기록했다.

이 중 도쿄로 향한 선수는 김연경, 주팅(중국), 나탈리야 곤차로바(러시아) 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의 김연경. 사진|FIVB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도쿄 기적'을 일으켰다. 일본을 극적으로 꺾고 올림픽 3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것. 김연경의 한일전 30득점의 의미는 또 다른 기록을 남겼다.

김연경은 지난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4차전 일본전에서 홀로 블로킹 3개를 포함해 30점 맹활약했다. 공격은 64차례 시도 중 27점을 얻었다. 

역시 김연경이었다. 조별리그 3차전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 5세트 9-9에서도 김연경이 블로킹과 서브로 흐름을 뒤집은 바 있다. 한일전에서도 김연경이 팀 중심을 잡았고, 결정적인 순간에는 팀워크가 발휘됐다. 김연경이 후위에 위치한 상황에서 약속한대로 유효블로킹과 수비 후 '클러치박' 박정아가 랠리의 매듭을 지었다. 

2012 런던올림픽 MVP 김연경은 양효진, 김희진과 나란히 3회 연속 8강 무대를 밟는다. 

김연경은 "잘 준비해서 한 번 더 기적을 일으키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한일전에서 30점을 터뜨린 김연경은 새로운 기록까지 남겼다. 올림픽에서 개인 한 경기 30점 이상 기록을 4차례나 한 것. 2000년 랠리포인트 시스템 도입 이후 역대 최초의 주인공이 됐다. 

김연경은 2012년 런던 대회 세르비아전에서 34점을 터뜨렸고, 중국전에서 32점을 기록한 바 있다. 2016년 리우 대회에서는 일본을 만나 31점을 선사했다. 이어 도쿄에서도 일본을 상대로 30점 이상을 올렸다. 

김연경에 이어 전 러시아 국가대표 예카테리나 가모바가 올림픽에서 3차례 30점 이상을 기록했다. 

또 김연경은 2012년 런던 대회에서만 8경기를 소화하며 207점 대기록을 남겼다. 역대 단일 대회 최다 득점이다. 

2012년에도, 9년이 흐른 2021년에도 올림픽 무대에 선 김연경은 빛났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첫 30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미국의 조던 톰슨이다. 톰슨은 중국과의 경기에서 34점 맹폭했다. 세르비아의 주포 티야나 보스코비치도 브라질전에서 32점을 기록했다.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2016 리우 대회까지 한 경기 30점 이상을 터뜨린 선수는 10명이었다. 이 중 도쿄로 향한 선수는 김연경, 주팅(중국), 나탈리야 곤차로바(러시아) 뿐이다. 여기에 톰슨과 보스코비치가 추가로 이름을 올렸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bomi8335@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