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돌고 돌아 만난 스승과 제자..무리뉴-라멜라, 로마-세비야 경기서 재회

이인환 입력 2021. 08. 02. 05:01 수정 2021. 08. 02. 05:06

기사 도구 모음

묘한 인연이다.

토트넘서 한솥밥을 먹던 조세 무리뉴 감독과 에릭 라멜라가 둘 다 다른 팀 소속으로 재회했다.

로마는 지난 4월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에서 경질된 이후 빠르게 그를 선임했다.

예상치 못한 재회지만 무리뉴 감독과 라멜라는 서로를 반갑게 안으며 그간의 근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인환 기자] 묘한 인연이다. 토트넘서 한솥밥을 먹던 조세 무리뉴 감독과 에릭 라멜라가 둘 다 다른 팀 소속으로 재회했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로마는 1일(한국시간) 포르투갈 알만실의 이스타디우 알가르브에서 세비야 FC와 프리 시즌 친선전을 가져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로마는 지난 4월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에서 경질된 이후 빠르게 그를 선임했다. 인터 밀란 이후 2번째로 세리에 A 팀을 지휘하게 된 무리뉴 감독은 명예 회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로마 선임 이후 프리 시즌 소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세비야전도 프리 시즌의 일환으로 진지하게 치뤄졌다.

재미있는 점은 이 경기에서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서 지휘했던 제자 라멜라와 재회한 것. 

라멜라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7년만에 토트넘을 떠났다. 그는 브라이언 힐 트레이드에 현금 + 알파로 포함돼서 세비야로 향했다.

예상치 못한 재회지만 무리뉴 감독과 라멜라는 서로를 반갑게 안으며 그간의 근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해외 축구 팬들은 "라멜라가 빨건 옷 입은 것이 어울리지 않는다"라거나 "아마 둘이서 토트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을 듯"라고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