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한국

정용진 "설명 좀" 한마디에.. KBO "죄송합니다" 누리꾼 갑론을박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21. 08. 02. 05:15

기사 도구 모음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도쿄올림픽 야구 경기 대진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게시물을 올리자, KBO(한국야구위원회) 공식 계정이 이에 대해 사과해 갑론을박이 예상된다.

정 부회장이 해당 게시물을 올린 지 얼마 후 KBO 공식 계정이 "죄송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정 부회장이 게시한 대진표 사진은 KBO 계정에 올라온 이미지와 같은 것으로, '대진표를 이해하기 어렵게 제작해 죄송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용진 회장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도쿄올림픽 야구 경기 대진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게시물을 올리자, KBO(한국야구위원회) 공식 계정이 이에 대해 사과해 갑론을박이 예상된다.

지난 1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도쿄 올림픽 본선 라운드 대진표 사진을 게시하며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불가야”라고 적었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야구 경기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방식을 채택했다. 이는 패 팀에게도 한 번의 기회를 더 주는 시합 방식을 말한다. 이긴 팀만 다음 경기를 할 수 있는 싱글 엘리미네이션과 달라, 대진 방식이 복잡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이 1일 도미니카공화국에 4-3 대역전승을 거두면서 향후 일정이 어떻게 되는지 헷갈릴 수밖에 없다. 한국은 2일 정오 이스라엘과 맞붙는다.

정 부회장이 해당 게시물을 올린 지 얼마 후 KBO 공식 계정이 “죄송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정 부회장이 게시한 대진표 사진은 KBO 계정에 올라온 이미지와 같은 것으로, ‘대진표를 이해하기 어렵게 제작해 죄송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KBO 답변에 누리꾼들은 의견은 엇갈렸다. “빵 터졌다”, “유쾌하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재밌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KBO 공식 계정으로서 지켜야 할 선을 넘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부 누리꾼들은 “구단주는 반말로 ‘설명 좀 해줘’에 KBO는 존댓말로 ‘죄송합니다’”, “공식 계정이 구질구질하게 이런 사과 댓글을 다느냐”, “10개 구단주 중 한 명인데”, “KBO는 사비 아닌 예산 받아 운영하는 공식 계정”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 부회장은 지난 2월 프로야구팀 SK와이번스를 인수, SSG랜더스로 창단하며 국내 프로야구 구단주가 됐다. 이후 이마트24, SSG닷컴, 스타벅스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와 연계해 SSG랜더스 관련 스포츠 마케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