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근육 키운 판 더 베이크, 솔샤르 감독에게 '주전 의지' 어필

이성필 기자 입력 2021. 08. 02. 05:30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지난 시즌 야심 차게 영입했지만, 큰 소득을 보지 못했던 미드필더 도니 판 더 베이크(24)의 부활을 주시하고 있다.

영국의 대중지 미러는 1일(한국시간 '판 더 베이크가 고향 네덜란드에서 여름 내내 맞춤 훈련 프로그램에 맞춰 몸을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 판 더 베이크는 기대와 달리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강한 인상을 주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도니 판 더 베이크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마음을 사로 잡을 수 있을까?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지난 시즌 야심 차게 영입했지만, 큰 소득을 보지 못했던 미드필더 도니 판 더 베이크(24)의 부활을 주시하고 있다.

영국의 대중지 미러는 1일(한국시간 '판 더 베이크가 고향 네덜란드에서 여름 내내 맞춤 훈련 프로그램에 맞춰 몸을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판 더 베이크는 2018-19 시즌 아약스(네덜란드)를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올려놓았던 활약으로 지난해 여름 맨유로 이적했다. 계약 기간 5년에 1년 더 연장 가능한 옵션으로 이적료는 3천9백만 유로(549억 원)지만 옵션 행사 시 4천4백만 유로(620억 원)까지 아약스가 가져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시즌 판 더 베이크는 기대와 달리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강한 인상을 주지 못했다. 리그 19경기에 나섰지만, 선발 출전은 4경기에 그쳤다. 솔샤르 감독이 터프하고 전투적인 미드필더를 선호해 기술적인 판 더 베이크가 외면받는 것이 이상하지 않았다.

이적설이 감돌았지만, 판 더 베이크는 맨유에서 승부를 보겠다고 다짐했다. 맨유 클럽하우스에서 훈련에 집중하면서 몸을 키우는 것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근육을 늘려 상대와의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것에 집중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체육관에서 집중 훈련을 하면서 철저한 운동 계획을 실행했고 맨유 입성 당시와 비교해 힘이 붙었다는 것이 맨유 관계자의 설명이다.

판 더 베이크는 지난달 29일 브랜트포드와의 프리시즌 경기 후반 30분에 출전해 15분을 뛰며 몸을 끌어 올렸다. 남은 것은 판 더 베이크가 솔샤르 감독에게 얼마나 달라졌는지를 보여주는 것뿐이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