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엑스포츠뉴스

은퇴 번복 세 번째, 이제는 한국을 적으로

윤승재 입력 2021. 08. 02. 05:50 수정 2021. 08. 02. 16:34

기사 도구 모음

한국팬이라면 익숙한 감독, 딕 아드보카트(74·네덜란드) 감독이 다시 지휘봉을 잡았다.

이라크 국영 통신사 INA는 지난 1일(한국시간) "아드보카트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을 앞둔 이라크 대표팀의 감독으로 선임됐다"라고 전했다.

이라크 지휘봉을 잡은 아드보카트 감독은 공교롭게도 자신이 지휘했던 한국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한국팬이라면 익숙한 감독, 딕 아드보카트(74·네덜란드) 감독이 다시 지휘봉을 잡았다. 

이라크 국영 통신사 INA는 지난 1일(한국시간) "아드보카트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을 앞둔 이라크 대표팀의 감독으로 선임됐다"라고 전했다. 

이로써 아드보카트 감독은 은퇴를 선언한지 2개월 만에 감독 자리에 다시 복귀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지난 5월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유럽 대회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페예노르트의 승리를 이끈 후 은퇴를 선언했다. INA에 따르면, 이라크 청소년·체육부 장관이 이끄는 협상단이 아드보카트 감독을 적극적으로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한국 축구팬에겐 익숙한 감독이다. 지난 2005년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06년 독일 월드컵 본선까지 대표팀을 이끈 바 있다. 비록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사상 첫 월드컵 원정 승리를 거두고, 당시 준우승팀인 프랑스를 상대로 1-1 무승부까지 거두는 등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한국에서 A매치 20전 10승5무5패의 기록을 남겼다. 

이후 아드보카트 감독은 제니트(2006~2009) 등 유럽의 많은 클럽을 옮겨 다니며 감독 생활을 이어왔다. 2009년에는 벨기에 감독을, 2017년 다시 네덜란드 감독을 맡으며 국가대표 감독 커리어도 꾸준히 밟아왔다. 2015년엔 EPL 선덜랜드 지휘봉을 잡고 팀의 잔류를 이끌기도 했고, 2019년엔 페예노르트의 지휘봉을 잡고 2019-2020시즌 팀을 3위로 이끌었다. 또 2021년에는 에레디비시에서 최고령 감독(만 73세)으로 명성을 떨치기도 했다.


하지만 74세의 적지 않은 나이인 만큼, 아드보카트 감독은 은퇴도 여럿 선언했다. 2015년 선덜랜드 시절 때 은퇴를 선언했다 1주일 만에 번복해 팀으로 돌아왔고, 2017년엔 터키 페네르바체 감독직을 내려놓으며 또 한 번 은퇴를 이야기했지만 네덜란드의 월드컵 예선 탈락 위기를 막기 위해 5개월 만에 다시 지휘봉을 잡았다. 그리고 올해 페예노르트 최종전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은퇴를 선언했던 아드보카트 감독은 2개월 만에 돌아와 이라크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았다. 

이라크 지휘봉을 잡은 아드보카트 감독은 공교롭게도 자신이 지휘했던 한국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한국과 이라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같은 A조에 편성됐다. 한국과의 맞대결이 불가피하다. 데뷔전도 한국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한국이 최종예선 첫 경기 상대이기 때문.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이라크와 한국의 경기는 9월 2일 서울 상암 월드컵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진=AFP/연합뉴스, 파브리치오 로마노 트위터 캡처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