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개막까지 2주..아르테타 감독 "파티 부상, 좋아 보이지 않아"

이형주 기자 입력 2021. 08. 02. 05:57 수정 2021. 08. 02. 06:02

기사 도구 모음

아스널 FC가 개막을 2주 남기고 크나큰 악재를 안았다.

경기 후 미켈 아르테타 감독에게 파티의 부상에 대한 질문이 향했다.

같은 날 아스널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르테타 감독은 "방금 막 의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내일 스캔을 받을 예정이다. (웬만한 부상에는 끄덕없는) 파티가 통증으로 플레이를 계속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이례적인 일입니다. 현재로서는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스널 FC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스널 FC가 개막을 2주 남기고 크나큰 악재를 안았다. 

아스널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메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대비 첼시 FC의 친선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아스널의 핵심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가 루벤 로프터스 치크의 태클을 받은 뒤 쓰러졌다. 이후 절뚝인 파티는 결국 교체 아웃됐다. 

경기 후 미켈 아르테타 감독에게 파티의 부상에 대한 질문이 향했다. 같은 날 아스널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르테타 감독은 "방금 막 의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내일 스캔을 받을 예정이다. (웬만한 부상에는 끄덕없는) 파티가 통증으로 플레이를 계속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이례적인 일입니다. 현재로서는 좋아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