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스포츠서울

'아빠 캐디' 최운정 시즌 최고인 공동 5위에 그쳐

박병헌 입력 2021. 08. 02. 07:17

기사 도구 모음

'아빠 캐디'로 유명한 최운정(3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 달러·한화 약 16억5000만원)에서 공동 5위에 올랐다.

최운정은 2일 영국 북아일랜드 갈곰의 갈곰 골프 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3타를 쳐 최종합계 12언더파 279타를 기록,시드니 마이클스, 미나 하리가에(이상 미국)와 공동 5위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PGA투어에서 생애 첫승을 거둔 태국의 파자리 아난나루깐.
[스포츠서울 박병헌전문기자]‘아빠 캐디’로 유명한 최운정(3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 달러·한화 약 16억5000만원)에서 공동 5위에 올랐다.

최운정은 2일 영국 북아일랜드 갈곰의 갈곰 골프 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3타를 쳐 최종합계 12언더파 279타를 기록,시드니 마이클스, 미나 하리가에(이상 미국)와 공동 5위에 올랐다. 우승은 연장 승부 끝에 파자리 아난나루깐(태국)에게 돌아갔다.

공동선두 3명에 1타 뒤진 4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2015년 마라톤 클래식 제패 이후 통산 두 번째 우승을 기대했던 최운정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시즌 세 번째 톱10 입상에 만족해야 했다. 최운정은 2월 게인브리지 LPGA 공동 8위, 5월 혼다 클래식 공동 7위를 뛰어넘어 시즌 최고 성적을 냈다.

최운정은 반드시 버디를 잡아내야 할 서비스 홀인 1번 홀(파5)에서 버디 사냥에 실패하면서 쉽지 않은 라운딩을 예고했다. 2번 홀(파4) 보기까지 더해져 선두 그룹에 3타차로 밀린 최운정은 3번(파5), 7번 홀(파3) 버디로 만회했지만 13번 홀(파4) 보기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나란히 13언더파로 4라운드 챔피언조 동반 경기에 나선 제니퍼 컵초, 엠마 톨리(이상 미국), 아난나루깐은 17번 홀까지 3타씩을 줄여 팽팽한 우승 경쟁을 펼쳤다. 컵초는 18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연못속으로 날려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71타를 친 컵초는 3위(15언더파 276타)로 밀렸다.

나란히 3언더파 70타를 친 톨리와 아난나루깐은 최종합계 16언더파 275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아난나루깐은 18번 홀에서 치른 두 번째 연장전에서 파를 지켜, 보기를 한 톨리를 제쳤다. 2019년 LPGA투어에 데뷔한 아난나루깐은 투어 3년째에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지난 주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나흘 내내 상위권을 달려 주목받은 아난나루깐은 태국 선수로는 통산 다섯 번째 LPGA투어 우승자가 됐다. 올해 LPGA투어에서 태국 선수 우승도 5승으로 늘어났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22만 5000달러다.

3언더파 70타를 친 아타야 티띠꿀(태국)이 4위(13언더파 278타)를 차지했다.
bhpark@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