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동아일보

"2020 올림픽서 이 방송이.." '체조 메달' 부녀, 과거 방송 화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8. 02. 08:51

기사 도구 모음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여서정(19·수원시청)의 아버지인 여홍철 경희대 교수(50)의 과거 발언이 2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았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도마 종목 은메달리스트인 여 교수는 여서정이 동메달을 확정 짓자 "기계 체조 여자 선수 첫 올림픽 메달"이라고 짚으며 딸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여서정(19·수원시청)의 아버지인 여홍철 경희대 교수(50)의 과거 발언이 2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았다.

KBS는 전날 유튜브 채널에 ‘이젠 올림픽 체조 메달리스트 부녀~ 여홍철·여서정 부녀의 ‘우리는 체조 가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약 11년 전인 2010년 9월 28일에 방송한 KBS2 시사교양 프로그램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 방송분이다. KBS는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기계 체조 동메달리스트 여서정 선수의 11년 전 체조 신동 시절 영상”이라며 “여서정 선수의 동메달 획득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했다. 이 영상은 2일 오전 기준 40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온라인에서 관심을 받았다.

영상에서 여서정은 ‘서정이의 꿈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냐’는 진행자 박수홍의 물음에 “훌륭한 국가대표가 되고 싶다”면서 “메달도 많이 따고 싶다”고 말했다. 아버지인 여 교수는 “서정이가 운동을 이제 시작했으니까 기대하는 게 2020년 올림픽”이라며 “그때 고3이 딱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정이가) 2와 연관이 조금 있다. 2002년생이다. 그리고 2월 20일생이다. 2시 15분에 태어났다”며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딸이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 교수의 말을 들은 박수홍은 “(여서정이) 2020년에 대회에 나간다면 이 방송 화면을 그 때 쓸 것이다. 나, 2020년에 나오겠는데?”라며 머리카락을 매만져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KBS

KBS
이후 11년이 지나 여서정은 여 교수, 그리고 자신의 바람대로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받아 3위로 동메달을 땄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도마 종목 은메달리스트인 여 교수는 여서정이 동메달을 확정 짓자 “기계 체조 여자 선수 첫 올림픽 메달”이라고 짚으며 딸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