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PSG로 또 준우승' 포체티노, "상대보다 더 나았던 팀이 졌다"

이형주 기자 입력 2021. 08. 02. 09:14

기사 도구 모음

파리 생제르맹 FC(PSG)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 감독이 경기를 돌아봤다.

포체티노호 PSG는 또 한 번 릴에 밀려 리그에 이어 슈퍼컵 준우승으로 자존심을 구겼다.

같은 날 PSG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포체티노 감독은 "내 생각에 우리가 경기장 위에서 더 나은 팀이었다고 본다. 다만 축구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득점을 해야 하지만 우리는 기회들을 살리지 못했다"라며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 생제르맹 FC 감독.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파리 생제르맹 FC(PSG)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9) 감독이 경기를 돌아봤다. 

PSG는 2일(한국시간) 이스라엘 텔 아비브에 위치한 블룸필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 릴 OSC와의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PSG는 준우승에 머물렀고 릴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포체티노호 PSG는 또 한 번 릴에 밀려 리그에 이어 슈퍼컵 준우승으로 자존심을 구겼다. 네이마르 다 실바, 앙헬 디 마리아 등 국제 대회를 치른 주축들이 아직 복귀하지 않았지만, 마찬가지 조건에 크리스토프 갈티에에서 조셀린 구르방네크로 감독이 바뀐 릴에 진 것은 변명이 될 수 없었다. 

같은 날 PSG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포체티노 감독은 "내 생각에 우리가 경기장 위에서 더 나은 팀이었다고 본다. 다만 축구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득점을 해야 하지만 우리는 기회들을 살리지 못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새 시즌이다. 나는 오늘 선수들의 경기를 임하는 태도에 행복했다. 풀 스쿼드가 갖춰지면 더 나아질 수 있다고 본다. 나는 이 선수들에게 결코 아무런 불평도 없다. 우리는 오늘 이기길 원했고 모든 것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