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동아일보

'양궁 3관왕' 안산 "'해냈다' 약속 지켜 영광..여러분 왕 사랑"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08. 02. 10:02

기사 도구 모음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3관왕의 위업을 달성한 양궁 안산 선수(20·광주여대)가 경기를 마친 소회를 전했다.

솔라는 안 선수의 3관왕 소식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하했고 안 선수는 이를 공유하며 "눈물이 흐른다. 진짜 감사하고 사랑한다"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산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 최초로 3관왕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3관왕의 위업을 달성한 양궁 안산 선수(20·광주여대)가 경기를 마친 소회를 전했다.

안 선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안 선수는 “단체전 우승이라는 목표만 가지고 갔던 도쿄에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대한민국에 안겨드릴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출발하기 전 ‘연승의 부담은 내려놓고 세계 최강의 모습을 보여주자’라는 다짐이 언니들과 함께 잘 드러난 것 같아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덕질만 했었던 제가 누군가의 덕질 대상이 된다는 것이 아직도 신기하기만 하다”며 “제가 동경하고 좋아했던 분들이 저를 응원해주신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안 선수는 경기복에 마마무의 응원봉 배지를 달고 나와 마마무의 팬임을 알렸다. 이를 본 마마무의 솔라와 문별은 한 방송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하게 되면 안산 선수를 꼭 모시고 싶다”라고 말했다.

솔라는 안 선수의 3관왕 소식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축하했고 안 선수는 이를 공유하며 “눈물이 흐른다. 진짜 감사하고 사랑한다”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 선수는 이 외에도 양궁 협회와 지도자, 양궁대표팀, 그리고 응원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할 수 있다’에서 ‘해냈다’를 한 번 이뤄보겠다고 했는데 이 말을 지킬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며 “저희 모두는 잘 해왔고 잘할 거고 잘하고 있다. 여러분 왕 사랑(한다)”이라고 전했다.

안산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 최초로 3관왕에 올랐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