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헤럴드경제

'양궁 3관왕' 스무살 안산 "여러분 왕사랑♡"

입력 2021. 08. 02. 10:03 수정 2021. 08. 02. 10:09

기사 도구 모음

2020 도쿄올림픽에서 3관왕을 쏜 안산(20·광주여대) 선수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회를 마친 소감을 이 같이 밝혔다.

안산은 "덕질만 했었던 제가 누군가의 덕질 대상이 된다는 게 아직도 신기하다"며 "그리고 제가 동경하고 좋아했던 분들이 저를 응원해주신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저희 모두는 잘해왔고, 잘할 거고, 잘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왕사랑♡"

2020 도쿄올림픽에서 3관왕을 쏜 안산(20·광주여대) 선수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회를 마친 소감을 이 같이 밝혔다.

안산은 먼저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단체전 우승이라는 목표만 가지고 갔던 도쿄에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대한민국에 안겨드릴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출발 하기 전 '연승의 부담은 내려놓고 세계 최강의 모습을 보여주자'라는 다짐이 언니들과 함께 잘 드러난 것 같아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안선 선수. [연합]

경기 중엔 이름 산(山)처럼 흔들림 없었지만 이날 게시글엔 20대 안산의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안산은 "덕질만 했었던 제가 누군가의 덕질 대상이 된다는 게 아직도 신기하다"며 "그리고 제가 동경하고 좋아했던 분들이 저를 응원해주신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산은 경기복에 걸그룹 마마무의 응원봉 배지를 달고 나올 만큼 열성 마마무 팬이다. 또한 걸그룹 우주소녀와 밴드 루시의 팬이기도 하다. 이들 스타가 자신을 응원했다는 사실에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안산은 또 도움을 준 분들에 대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올림픽 준비부터 힘과 도움이 돼주신 협회 분들, 저를 가르쳐주셨던 지도자 선생님들, 저를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며 "양궁 대표팀 너무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할 수 있다'에서 '해냈다'를 어디 한 번 이뤄보겠다고 했는데 이 말을 지킬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정말 즐기면서 한 시합이라 재미있었고,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말미에는 "저희 모두는 잘 해왔고, 잘할 거고, 잘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왕사랑"이라고 적었다.

안산 선수는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여자 단체전·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휩쓸며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하계올림픽 3관왕에 올랐다. [인스타그램]

안산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휩쓸고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올랐다. 그의 슛오프(연장전) 금메달 주문인 "쫄지 말고 대충 쏴"라는 말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cheo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