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아르헨 특급 노리는 아스널, '헉' 소리 나는 몸값에 움찔

김용 입력 2021. 08. 02. 10:07 수정 2021. 08. 02. 10:28

기사 도구 모음

아스널이 인터밀란 공격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영입에 있어 암초를 만났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이자 인터밀란의 핵심 공격수인 마르티네스는 이번 여름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마르티네스와 인터밀란의 계약이 2023년에 만료되는데, 구단이 선수에게 연장 계약에 대한 얘기를 꺼내지 않고 있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스포르트'는 인터밀란이 마르티네스의 몸값으로 무려 9000만유로를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출처=로이터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헉, 9000만유로나 써야 한다니...

아스널이 인터밀란 공격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영입에 있어 암초를 만났다. 너무 비싼 몸값이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이자 인터밀란의 핵심 공격수인 마르티네스는 이번 여름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인터밀란은 적절한 제안이 들어오면 그의 판매를 적극 검토한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마르티네스는 지난 여름 FC바르셀로나 이적설에 휘말렸다. 공격진 보강을 원했던 바르셀로나가 강력히 그를 원했다. 하지만 오래 끌던 이적은 성사되지 않았고, 마르티네스는 인터밀란에 잔류했다. 그는 지난 시즌 세리에A 38경기에 출격해 17골을 넣으며 팀의 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최근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마르티네스와 인터밀란의 계약이 2023년에 만료되는데, 구단이 선수에게 연장 계약에 대한 얘기를 꺼내지 않고 있다. 여기에 인터밀란은 재정적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선수를 매각해 금전 위기를 탈출해야 하는 숙제도 해결해야 한다. 마르티네스가 그 매각 대상으로 꼽히고 있다.

최근 아스널이 이 소식을 듣고 강력한 연결 고리를 만들고 있다. 아스널은 팀 간판 공격수 알렉상드르 라카제트를 처분하려 한다. 이적료를 매우 낮춰 할인 판매에 들어갔을 정도로, 이미 다음 시즌 구상에서 그를 제외시켰다. 공격수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다. 라카제트가 처분되면, 마르티네스의 이적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다.

하지만 마르티네스를 데려오려면 거액을 써야 할 상황이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스포르트'는 인터밀란이 마르티네스의 몸값으로 무려 9000만유로를 요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스널은 라카제트를 스왑딜 카드로 꺼내 이적료를 줄여보려 할 수 있지만, 인터밀란은 스왑딜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현금 싸움을 할 경우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영입전 선두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르티네스는 아틀레티코를 포함해 스페인 팀들의 관심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