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엑스포츠뉴스

9연패 실패 PSG..릴, 창단 첫 트로페 데 샹피옹 우승

신인섭 입력 2021. 08. 02. 10:19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의 릴이 파리 생제르맹(PSG)를 꺽고 창단 첫 트로페 데 샹피옹을 들어 올렸다.

릴은 2일(한국 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2021 트로페 데 샹피옹에서 전반 45분 셰카의 결승골에 힘입어 파리 생제르맹을 꺾고 창단 첫 트로페 데 샹피옹 우승을 차지했다.

리그 개막 일주일 전 치러지는 트로페 데 샹피옹은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앙 우승 팀인 릴과 프랑스축구협회컵인 쿠프 드 프랑스 우승 팀인 파리 생제르맹이 정상을 겨루는 프랑스의 슈퍼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신인섭 인턴기자) 프랑스의 릴이 파리 생제르맹(PSG)를 꺽고 창단 첫 트로페 데 샹피옹을 들어 올렸다. 

릴은 2일(한국 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열린 2021 트로페 데 샹피옹에서 전반 45분 셰카의 결승골에 힘입어 파리 생제르맹을 꺾고 창단 첫 트로페 데 샹피옹 우승을 차지했다. 

리그 개막 일주일 전 치러지는 트로페 데 샹피옹은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앙 우승 팀인 릴과 프랑스축구협회컵인 쿠프 드 프랑스 우승 팀인 파리 생제르맹이 정상을 겨루는 프랑스의 슈퍼컵이다. 릴은 이 대회에서 창단 이후 한 번도 우승을 맛보지 못했다. 지난 2011년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에 패한 뒤 10년 만에 무대에 올랐다. 

반면 지난 8년간 트로페 데 샹피옹 정상을 지켰던 파리 생제르맹은 릴에게 우승을 내주며 9연패에 실패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지난 시즌 리그 우승도 릴에게 내주며 자존심을 구겼다. 

파리 생제르맹의 감독 포체티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실망스럽다. 후반전 우리의 우세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승리하지 못했다. 릴의 우승을 축하한다. 우리는 이번 시즌 더 큰 것을 가져와야 할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새 시즌이다. 선수들이 경기에 임하는 자세에 행복했다. 전체 스쿼드가 갖춰지면 더 나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아무런 불평도 없다. 오늘 우리는 이기길 원했고 모든 것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신인섭 기자 offtheball9436@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