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아시아경제

숱한 차별에도 조국에 메달 안기고 싶었다.."나는 한국인입니다"

박현주 입력 2021. 08. 02. 10:21 수정 2021. 08. 02. 10:27

기사 도구 모음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 스타디움에서 한참을 서럽게 흐느낀 청년이 있었다.

네 경기 연속 연장 혈투 끝에 동메달을 목에 건 유도의 안창림(유도)도 재일교포 3세로 숱한 차별을 견뎌야 했다.

조국에 메달을 안기고 싶었던 그는 단호하게 거부하고 용인대로 편입했다.

어디서나 이방인 취급을 받아야 했던 그는 동메달을 따고 재일동포 차별에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럭비 국가대표팀 김진(안드레진 코퀴야드)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동메달 들어보이는 유도 안창림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 스타디움에서 한참을 서럽게 흐느낀 청년이 있었다. 우리나라 럭비 귀화 선수 1호 김진(안드레진 코퀴야드)이었다. 서구적인 외모를 가진 그에게는 늘 오해가 따라다녔다. "다들 외모만 보고 '용병 아니냐'고 묻는데, 나는 한국인이다."

김진은 1세대 모델로 활동한 김동수 동덕여대 모델과 교수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2017년 한국으로 귀화했다. 그는 일본과 7인제 럭비 11-12위 결정전에서 19-31(12-19 7-12)로 패하자 누구보다 아쉬워했다. "지는 건 아프지만 일본에 지는 건 더 아프다. 한일전에서 꼭 승리해 도쿄 스타디움에 태극기를 올리고 싶었다." 한국 럭비에 대한 애정도 강하다. "어머니는 과거 외국에서 모델로 활동하며 한국을 알리셨다. 나도 어머니처럼 책임감을 느끼고 한국 럭비를 세계에 알리고 싶다."

네 경기 연속 연장 혈투 끝에 동메달을 목에 건 유도의 안창림(유도)도 재일교포 3세로 숱한 차별을 견뎌야 했다. 일본에서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던 그에게 당시 유도부 은사는 귀화를 권유했다. 조국에 메달을 안기고 싶었던 그는 단호하게 거부하고 용인대로 편입했다. 그리고 이듬해인 2015년 당당히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안창림은 일본 교토에서 태어났으나 한 번도 자기를 일본인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한국인, 한국에서는 일본인으로 간주했다. 어디서나 이방인 취급을 받아야 했던 그는 동메달을 따고 재일동포 차별에 언급했다.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서 재일동포에 관한 인식을 좋게 변화시키고 싶었다. 내 모습을 보고 (재일동포) 어린이들이 힘을 얻으면 좋겠다."

귀한 인연으로 우리나라에 둥지를 튼 이방인도 있다. 2018년 한국 국적을 얻은 케냐 출신의 오주한(육상)이다. 이름은 '오직 한국을 위해 달린다(走韓)'라는 뜻을 내포한다. 성은 자신을 가르친 고(故) 오창석 코치를 따랐다. 국군체육부대 마라톤팀 감독을 맡는 등 한국 마라톤 발전을 위해 힘쓴 지도자다. 오 코치는 2007년 케냐에서 마라톤 유망주를 가르치며 오주한을 가족처럼 품었다. 그 마음을 아는 오주한은 8일 마라톤 출전을 앞두고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새 조국이 된 고마운 대한민국에 꼭 메달을 안기겠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