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동아

8강 진출 여자배구 상대는 이탈리아? 터키? [스토리 발리볼]

김종건 기자 입력 2021. 08. 02. 10:48 수정 2021. 08. 02. 17:25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 여자배구가 2020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를 3승2패(승점7)로 마감했다.

2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6리우올림픽 준 우승팀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17-25 15-25)으로 완패 당했다.

B조에서는 아르헨티나가 미국을 3-0으로 이기고 3승2패 승점8로 8강에 합류했다.

2016리우올림픽에서 3위를 차지했던 미국은 프랑스와의 첫 경기에서 완벽한 토털 배구를 했지만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며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FIVB
대한민국 여자배구가 2020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를 3승2패(승점7)로 마감했다.

2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6리우올림픽 준 우승팀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8-25 17-25 15-25)으로 완패 당했다. 세르비아의 고공공격에 속수무책이었다. 오전 9시에 시작되는 경기인데다 지난 31일 한일전 풀세트 혈투의 피로가 채 가시지 않은 듯 전날 휴식을 했지만 선수들의 몸은 무거웠고 경기는 무기력했다.

1세트 시작하자마자 김연경이 상대팀 에이스 티야나 보스코비치의 공격을 차단한 뒤 터치아웃 공격까지 성공시켰다. 염혜선의 서브에이스로 3-0까지 달아날 때까지만 해도 기대감이 있었다. 세르비아는 높은 타점의 공격과 강한 서브로 리시브를 흔들며 9연속 득점했다. 주도권을 넘겨준 대표팀은 중반 김수지가 블로킹과 이동공격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17-22까지 추격했지만 더 이상의 반전은 없었다.

사진제공|FIVB
지난 6월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벌어졌던 2021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는 대한민국이 3-1로 이기고 대회 8연패를 끊었지만 당시 세르비아는 2진 선수들이었다. 베스트멤버로 나선 세르비아는 달랐다. 2세트 표승주를 선발로 투입하며 리시브를 강화한 대표팀은 7-5로 앞서갔지만 8-7에서 4연속 실점으로 또 주도권을 넘겨줬다. 높이와 힘의 차이가 컸다.

우리보다 높은 신장의 팀을 상대로 한 예행연습 차원에서 1~2세트 베스트멤버를 투입했던 대표팀은 3세트에 김연경 등 주전들을 쉬게 하며 다음을 대비했다. 결국 3세트로 끝난 경기에서 공격 38-31, 블로킹 10-3, 서브에이스 13-4 등 모든 면에서 세르비아가 압도했다.

사진제공|FIVB

이로써 A조 3위를 확정한 가운데 지면 탈락하는 8강전 상대는 추첨으로 결정된다. 공교롭게도 2일 B조 예선라운드 최종전은 미국-이탈리아, 러시아-터키의 맞대결이었다. 두 경기 모두 풀세트 혈투가 벌어진 가운데 미국과 터키가 각각 승리했다. 이 결과 미국이 4승1패 승점10으로 조 1위, 이탈리아는 3승2패 승점10으로 조 2위를 확정했다. 3승2패 승점9를 가각 기록한 가운데 세트득실률에서 앞선 터키가 3위, 러시아가 4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결과에 따라 우리의 8강전 상대는 이탈리아와 터키 가운데 한 팀이 된다.

가장 최근 맞대결한 VNL에서는 두 팀 모두 우리를 3-1로 이겼다. 당시 이탈리아는 2진들로만 출전했다. 세계최고의 공격수 파올라 에고누를 보유한 팀이다. 미리암 실라가 세르비아와의 평가전 때 부상을 당한 것이 변수지만 우리보다는 여러 면에서 앞선다. 도쿄올림픽을 개막 직전 두 팀은 도쿄에서 한 차례 연습경기를 치러 서로를 잘 알 것으로 본다.

사진제공|FIVB
터키는 VNL에서 3위를 차지했다. 올림픽을 앞두고 도쿄에 입국할 때 동승했던 비행기에 확진자가 나오는 바람에 7명의 선수가 임시 자가 격리됐지만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아 첫 경기부터 베스트멤버가 출전했다. 짧은 머리의 공격수 카라쿠르트 에브라가 가장 경계해야할 대상이다. 터키리그에서 오래 활동했던 김연경을 누구보다 잘 아는 선수들이 많다는 것도 부담스럽다.

한편 남자배구의 8강 대진표는 완성됐다.

1일 벌어진 A조 마지막 남은 자리를 놓고 경쟁한 경기에서 일본이 이란에 3-2로 이기고 극적으로 8강에 합류했다. 아시아최강 이란은 첫 경기에서 세계최강 폴란드를 이기는 등 초반 2연승을 거뒀지만 이후 4연패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일본은 3승2패 승점8로 조3위를 차지했다. B조에서는 아르헨티나가 미국을 3-0으로 이기고 3승2패 승점8로 8강에 합류했다. 2016리우올림픽에서 3위를 차지했던 미국은 프랑스와의 첫 경기에서 완벽한 토털 배구를 했지만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며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에 따라 8강전은 캐나다-러시아, 일본-브라질, 이탈리아-아르헨티나, 폴란드-프랑스의 매치 업으로 확정됐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