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엘르

한국 여자 체조 첫 올림픽 메달을 딴 여서정의 당찬 선언

라효진 입력 2021. 08. 02. 11: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구사했다.

한국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부녀 메달리스트가 탄생했습니다. 한국 체조의 '레전드' 여홍철의 딸 여서정이 여자 체조 도마 부문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는데요. 이는 1960년 로마 올림픽에 처음 선수를 보냈던 한국 여자 체조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기도 합니다. 여태까지 한국의 체조 메달은 여서정의 아버지 여홍철이 딴 1996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 은메달을 포함해 모두 남자 기계체조에서 나왔어요. 그래서 이번 동메달의 의미는 더욱 큽니다.

GettyImages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 오른 8명 중 3위에 올랐습니다. 1, 2차 시기 평균 점수는 14.733점. 금메달을 딴 브라질의 레베카 안드라데는 15.083점과는 0.35점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그는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을 구사했습니다. 이 기술은 결선에서 가장 높은 난도였어요. 몸을 공중에서 두 바퀴 돌려 착지해야 하는 기술인데, 이날 여서정은 거의 완벽한 착지를 보여주며 15.333점을 따냈습니다. 금메달도 노려봄직한 상황이었죠. 그러나 비교적 쉬운 난도의 유리첸코 기술에서 착지 실수를 하며 점수가 깎였어요.

GettyImages

아버지 여홍철은 KBS에서 딸의 경기를 해설했습니다. 1차에서 여서정이 '여서정' 기술에 성공하자 "착지가 거의 완벽했다"라며 칭찬을 연발했습니다. 2차 착지 실수에서는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동메달 확정 순간 여홍철은 "아악!"이라며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죠.

여서정은 올림픽 첫 출전부터 메달을 받고 난 후 "진짜 열심히 준비해 왔기 때문에 다 보상 받은 느낌이 든다. (한국) 여자 역사상 처음으로 딴 메달이니까 너무 기쁘다"라며 "아빠(여홍철)가 계셔서 그간 부담감도 많았고 보는 시선도 많았는데 이젠 더 열심히 준비해 아빠를 이겨 보고 싶다"라는 포부를 전했습니다.

KBS

'기계체조 레전드'에서 '여서정의 아버지'가 된 여홍철은 이미 계획이 다 있었던 걸까요? 지금부터 11년 전, 2010년 KBS 1TV '아침마당'에 여홍철의 가족이 출연했었는데요. 꼬마 여서정은 그때부터 체조 국가대표를 꿈꿨습니다. 방송에서 여홍철은 "서정이가 2002년 2월 20일 2시 15분에 태어났다. 2020년 메달리스트가 되는 것을 목표로 세워놨다"라고 했어요. 실제로 이 예언은 적중했습니다. '여홍철의 딸'이 아닌 '체조선수 여서정'으로서의 첫발을 내딛은 여서정, 3년 후 파리 올림픽에선 '아빠를 이겨보고 싶다'는 다짐이 꼭 이뤄지길 바랍니다.

저작권자© 허스트중앙 엘르 무단전재·복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