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헤럴드경제

MZ세대다운 '즐기는 올림픽'..'강철멘털' 우상혁 한국新 넘다 [피플앤데이터]

입력 2021. 08. 02. 11:55 수정 2021. 08. 02. 14:59

기사 도구 모음

역대 한국 대표선수를 통틀어 이런 선수는 없었다.

올림픽무대를 네 다섯번 밟았다 해도 매 경기 긴장속에 치러야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그는 달랐다.

우상혁은 시종 여유만만한 미소와 환한 웃음을 지으며 4차례의 시기를 단번에 성공했고 2m35의 한국기록도 두번만에 넘었다.

올림픽이라는 최고의 무대에서 자신의 최고기록이나 한국기록을 경신하는 것은 훨씬 어려운 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m35 뛰어넘어 24년만에 신기록
여유있는 제스처 리액션 프로급
"다음 올림픽 목표? 우승"

역대 한국 대표선수를 통틀어 이런 선수는 없었다. 올림픽무대를 네 다섯번 밟았다 해도 매 경기 긴장속에 치러야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그는 달랐다.

국내에선 비인기종목인 육상, 그것도 일반인이 접하기 힘든 높이뛰기 종목에서 이런 ‘강철멘탈’의 소유자가 나왔다는 것은 한국 육상에 커다란 선물같은 일이다.

‘스마일 일병’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1일 열린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국민들을 들었다 놨다하며 인생경기를 펼쳤다. 난공불락처럼 여겨졌던 한국기록도 24년만에 경신하며 최종성적 4위를 기록했다. 4위는 한국 육상 트랙&필드 종목의 올림픽 역대 최고 순위다.

비록 메달은 아쉽게 따지 못했지만, 이날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은 ‘우상혁의 존재감’으로 가득했다.

우상혁은 시종 여유만만한 미소와 환한 웃음을 지으며 4차례의 시기를 단번에 성공했고 2m35의 한국기록도 두번만에 넘었다. 카메라에 대고 하는 리액션도 프로급이었다. 관객의 호응을 유도하는 여유있는 제스처와, 성공했을때의 우렁찬 환호, 실패했을 때는 스스로에게 ‘괜찮아!~’를 외치며 진정 올림픽을 한껏 즐기는 모습이었다.

2m39의 마지막 시기를 실패한 뒤 아쉬움을 잠깐 보인 우상혁이 군인답게(?) 거수경례를 하는 모습은 의연하고 당당했다. 자신의 경기를 마치고도 다른 외국 선수와 함께 남자 100m 경기를 지켜보며 즐거워하는 모습은 우리가 알던 선수들의 모습과 달랐다.

올림픽이라는 최고의 무대에서 자신의 최고기록이나 한국기록을 경신하는 것은 훨씬 어려운 일이다. 긴장감때문에 자신이 가진 기량을 발휘하는 것만 해도 두둑한 배짱이 필요하다. 하지만 우상혁은 자신의 기록을 무려 4㎝나 끌어올렸다.

우상혁은 현재 군인신분이다. 이번에 메달을 땄다면 바로 전역을 할 수도 있었다. 경기 후 이에 대해 묻자 “정곡을 찌르시는데요?”라며 능청스럽게 대답하며 “그래도 한국 육상에 한 획을 그었다는 것에 만족합니다. 제가 군에 갔기 때문에 이렇게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답했다. 인터뷰도 금메달급이다.

우상혁은 또 메달을 딴 선수들은 나보다 더 힘든 과정을 거쳤기 때문이라며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다음 목표가 뭐냐고 물었을 때 우상혁은 “우승이죠”라고 답했다. ‘강철멘탈’ 우상혁이기에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대답이다.

김성진 기자

withyj2@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