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한국일보

강은혜 넣고 주희 막고.. 여자 핸드볼, 극적 무승부로 8강 진출 희망

강주형 입력 2021. 08. 02. 12:08 수정 2021. 08. 02. 12:21

기사 도구 모음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난적' 앙골라에 극적인 무승부를 거두면서 8강 진출 희망을 살렸다.

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국립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A조 5차전 앙골라와 경기에서 31-31로 무승부를 이뤘다.

기알로가 남은 시간을 활용해 돌파에 이은 오버슛을 시도했지만 주희가 두 손을 뻗어 이 슛을 극적으로 막아내며 8강 진출 희망을 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후 9시30분 일본-노르웨이전 따라 8강 진출 가려져
피봇 강은혜가 2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국립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마지막 5차전 앙골라전에서 돌파 슛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난적’ 앙골라에 극적인 무승부를 거두면서 8강 진출 희망을 살렸다.

대표팀은 2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국립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A조 5차전 앙골라와 경기에서 31-31로 무승부를 이뤘다. 이로써 대표팀은 예선 성적 1승 1무 3패로 승점 3점과 골득실 -18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진행되는 일본-노르웨이의 경기 결과에 따라 8강 진출 여부가 결정되게 됐다. 일본이 패하거나 비기면 조 4위로 8강에 진출하지만, 일본이 이기면 2승 3패를 기록하면서 우리가 탈락한다.

이날 경기 내용은 극적이었다.

전반전 내내 상대 엠프티골(empty goalㆍ골키퍼 없이 코트 내 전원 공격)과 더블 핏봇(중앙 피봇에 2명을 투입)을 막지 못하면서 애를 먹었다. 중후반 한때 11-15까지 끌려갔지만, 피봇 강은혜의 안정적인 슛과 조하랑의 컨디션이 올라오면서 16-17로 따라붙으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엔 앙골라가 갑자기 전략을 바꿨다. 엠프티골 전략을 접고 6명 공격과 1명 골키퍼를 둔 정상 전략으로 돌아선 것이다. 하지만 이번엔 상대 플레이메이커 기알로(어시스트 1위)와 피봇 카소마로 이어지는 중앙 돌파에 연속 골을 내줬다.

한국은 빠른 돌파로 상대의 ‘2분간 퇴장’을 계속 이끌어 내며 수적 우위를 점했다. 전반에 2개, 후반에는 무려 5개의 2분간 퇴장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기알로의 중거리 슛이 연이어 터졌고, 한국은 종료 3분 전까지 29-31로 밀렸다.

극적인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골키퍼 주희(왼쪽)와 류은희가 포옹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하지만 이후 극적인 추격전이 나왔다. 한국도 일시적인 엠프티골 전략으로 배수진을 친 끝에 심해인의 득점으로 30-31로 따라붙었다. 이어 골키퍼 주희가 상대의 날카로운 슛을 선방하며 35초를 남긴 상태에서 마지막 공격권을 얻었다.

그리고 종료 11초 전 강은혜의 천금 같은 동점 돌파가 나오면서 31-31 동점을 만들었다. 기알로가 남은 시간을 활용해 돌파에 이은 오버슛을 시도했지만 주희가 두 손을 뻗어 이 슛을 극적으로 막아내며 8강 진출 희망을 살렸다.

강은혜가 중앙에서 100% 슛 성공률로 7골을 책임지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특히 26-27에서 치열한 몸싸움 끝에 만든 동점골, 28-29에서 협력 득점, 30-31에서 돌파 후 동점 득점 등 가장 중요한 고비 때마다 득점에 성공했다. 체격이 좋은 외국 선수들을 맞아 국제 무대에서 피봇 싸움이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대단한 맹활약이다. 정유라도 윙에서 7골(성공률 70%)로 착실하게 득점을 쌓았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