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도쿄 현장]올림픽 축구 금메달 꿈 산산조각 日 '등번호 7번 구보와 아센시오에서 차이났다'

노주환 입력 2021. 08. 04. 07:20 수정 2021. 08. 04. 08:45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축구는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축구 금메달을 노렸다.

일본은 3일 벌어진 스페인과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연장전 조커 아센시오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0대1로 무너졌다.

일본 구보는 넣지 못했고, 스페인 7번 아센시오는 결승골을 뽑아 차이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일본 남자 축구의 역대 최고 성적은 1968년 멕시코올림픽 동메달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구보 캡처=일본축구협회 SNS 국제축구연맹
AFP연합뉴스

[도쿄(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일본 축구는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축구 금메달을 노렸다. 하지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우승 후보 1순위 스페인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일본은 3일 벌어진 스페인과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준결승전에서 연장전 조커 아센시오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0대1로 무너졌다. 일본은 이제 멕시코와 동메달결정전을 남겨두고 있다.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스페인전 패배 기사를 다루면서 '일본의 금메달 꿈이 산산 조각 났다'고 표현했다. 등번호 7번에서 차이가 났다고 평가했다. 일본 구보는 넣지 못했고, 스페인 7번 아센시오는 결승골을 뽑아 차이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스페인과 연장전까지 120분 혈투를 벌였지만 아쉽게 패한 걸 꼬집었다. 일부 일본 선수들은 스페인전 패배 후 눈시울을 붉히면서 그라운드를 떠났다고 한다.

일본 에이스 중앙 미드필더 구보는 전후반 90분을 뛰었지만 무득점에 그쳤다. 연장전에 들어가면서 그는 벤치로 물러났다. 반면 스페인 아센시오는 조커로 들어갔고 해결사의 면모를 보였다. 구보와 아센시오는 같은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다. 구보는 최근 계속 임대 생활을 하고 있다.

일본 남자 축구의 역대 최고 성적은 1968년 멕시코올림픽 동메달이다. 53년 만에 다시 동메달을 노린다. 그들은 2012년 런던대회에서 한국과 동메달결정전을 가졌지만 0대2로 완패했다. 당시 박주영과 구자철에게 연속골을 맞고 무너졌다. 당시 경기에 출전했던 센터백 요시다와 풀백 사카이는 이번 대회에서 일본 수비의 핵이다.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는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표현했다. 멕시코와의 동메달결정전을 남겨두고 있다. 일본 대표팀 사령탑 모리야스 감독은 "올림피언과 메달리스트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도쿄(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