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노컷뉴스

'오! 캐나다' 류현진 11승..홈 팬 앞에서 화려한 신고식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입력 2021. 08. 04. 11:03

기사 도구 모음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처음으로 캐나다에 위치한 홈구장 로저스 센터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34)이 홈 팬 앞에서 신고식을 화려하게 마쳤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볼넷 없이 탈삼진 8개를 솎아내며 7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 4일 클리블랜드전 7이닝 8K 무사사구 2실점
이적 후 토론토 홈구장 로저스센터에서 첫 선발 등판
최근 2경기 연속 선발승으로 11승..평균자책점 3.22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처음으로 캐나다에 위치한 홈구장 로저스 센터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34)이 홈 팬 앞에서 신고식을 화려하게 마쳤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볼넷 없이 탈삼진 8개를 솎아내며 7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다.

토론토의 7대2 승리를 이끈 류현진은 최근 2경기 연속 선발승을 따내며 시즌 11승(5패)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22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2020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의 역대 외부 자유계약선수(FA) 투수 최대 계약인 4년 8000만 달러의 조건으로 계약했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캐나다에서 경기를 한 적은 없었다.

캐나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사실상 국경을 봉쇄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토론토 야구 프랜차이즈인 블루제이스의 자국 내 홈 경기 개최도 금지했다.

토론토는 지난해와 올해 미국 뉴욕주 버펄로와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홈 경기를 치렀다.

토론토는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줄었다고 판단한 캐나다 정부의 허가 아래 지난달 31일부터 홈구장 로저스센터로 돌아왔다.

이날 경기는 이적 후 부동의 에이스로 활약한 류현진이 토론토 팬 앞에서 첫 선을 보이는 날이었다.

토론토 타선은 1회말 조지 스프링어의 솔로홈런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투런포로 3점을 뽑아 에이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완벽에 가까운 제구력을 앞세워 클리블랜드 타선을 상대한 류현진은 4회초 2사 2루에서 바비 브래들리에게 우측 방면 2루타를 맞고 첫 실점을 기록했다.

컷오프를 시도한 2루수 마커스 시미언이 외야에서 전달된 공을 받아 홈으로 뿌렸을 때 충분히 아웃을 잡을 타이밍으로 보였다. 하지만 송구는 부정확했고 그마저 포수 리스 맥과이거 잡지 못하면서 프랜밀 레예스가 홈을 밟았다.

하지만 토론토는 4회말 1점, 5회말 2점을 추가해 스코어를 6대1로 벌렸다.

류현진은 6회초 2사 후 연속 2루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지만 위기 관리 능력을 발휘해 추가 실점을 막았다.

토론토는 6회말 스프링어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달아났다.

여유있게 앞선 상황에서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삼진 2개를 잡아내며 로저스센터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류현진은 총 99개의 공을 던졌고 그 중 스트라이크는 69개였다.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