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조선일보

김연경, 터키 친구들 울렸다.. 여자배구, 9년만에 4강 진출

도쿄/장민석 기자 입력 2021. 08. 04. 11:30 수정 2021. 08. 04. 15: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한민국 김연경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 3세트를 듀스 접전끝에 다낸 뒤 기뻐하고 있다./뉴시스

한국 여자배구가 올림픽 4강에 올랐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전에서 터키에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한국은 4위를 차지한 런던올림픽에 이어 9년 만에 다시 4강 진출의 감격을 누렸다.

라바리니 이날 김연경과 박정아를 레프트로 투입하고, 라이트에 김희진을 기용했다. 높이와 공격력에 비중을 둔 라인업이다. 세터는 염혜선, 센터는 양효진과 김수지가 선발 출전했다. 리베로는 오지영이 코트에 섰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가 4일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렸다. 대표팀 박정아가 터키의 블로킹 수비 사이로 스파이크를 성공시키고 있다./스포츠조선

한국은 1세트 초반부터 터키에 밀렸다. 터키가 한국을 쉬지 않고 몰아붙이며 1세트는 터키의 25-17 승리로 끝났다. 한국은 1세트에서 김연경이 6점, 박정아가 4점을 냈지만, 전체적으로 무기력한 공격으로 맥없이 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2세트 들어 달라졌다. 박정아가 스파이크를 성공하며 8-4로 점수를 벌렸다. 하지만 터키에 잇달아 실점을 당하며 8-6으로 추격을 허용했다. 김희진의 백어택으로 9-6. 한국은 김연경의 블로킹 득점, 김수지의 서브 득점으로 11-6을 만들었다.

한국은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14-7, 더블 스코어로 앞서갔다. 염혜선의 서브 득점에 김연경의 대각 공격이 불을 뿜으며 16-7로 앞섰다. 한국은 김희진의 재치 있는 연타로 18-9를 만들었다.

한국은 김희진의 공격이 아웃되며 20-14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박정아가 터치 아웃을 이끌어내며 22-14. 김연경의 재치 있는 공격으로 24-16을 만든 한국은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2세트를 따냈다.

한국은 2세트에서 김연경이 5점, 김희진·박정아·양효진이 4점으로 고른 활약을 펼쳤다.

3세트는 접전으로 흘러갔다. 양효진의 속공이 성공하며 13-9가 됐다. 김연경의 공격이 실패하고, 상대 서브 득점까지 나오며 13-12. 터키의 공격 성공으로 15-14가 됐다. 김희진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걸리며 한국은 15-15 동점을 허용했다.

김연경을 비롯한 배구 대표팀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이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터키의 대각 공격이 터지며 스코어는 16-17로 역전이 됐다. 박정아의 스파이크가 코트에 꽂히며 17-17 동점. 박정아가 공격과 블로킹을 잇달아 성공하며 한국은 19-18 리드를 잡았다. 터키의 서브 실수로 20-19.

한국은 김수지의 쳐내기로 21-19을 만들었다. 김연경의 잇단 공격 성공으로 23-21.

라바리니 감독은 2001년생 정지윤을 과감히 투입했다. 정지윤이 재치 있는 밀어넣기로 24-22를 만들었다. 터키의 공격이 코트에 꽂히며 24-23. 하지만 한국은 터키에 공격을 허용하며 24-24 듀스를 허용했다.

한국은 박정아의 공격이 블로킹에 걸리며 24-25가 됐다. 박정아가 공격을 성공하며 25-25 동점.

한국은 김희진이 결정적인 블로킹을 성공하며 26-25으로 다시 앞섰다. 터키의 백어택이 터지며 26-26, 다시 동점이 됐다.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공격을 성공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터키가 네트를 건드리며 한국의 27-26. ‘클러치 박’으로 불리는 박정아가 마지막 공격에서 쳐내기에 성공하며 한국이 28-26, 극적으로 3세트를 따냈다.

한국은 4세트 들어 0-3으로 밀렸다. 잇달아 공격이 통하지 않으며 3-10까지 뒤졌다. 힘들게 3세트를 따낸 한국이 맥없이 4세트를 내주는 분위기였다.

김연경이 어려운 공격을 성공하며 한국은 12-14까지 따라갔다. 하지만 터키는 다시 12-16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14-16으로 추격했지만, 터키가 14-20으로 점수를 벌렸다. 터키가 기세를 이어가며 4세트를 25대18로 따냈다.

한국은 ‘약속의 5세트’를 맞이했다.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 예선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일본을 모두 5세트 접전 끝에 이겼다.

한국은 9-9 동점에서 터키의 서브 에이스가 나오며 9-10으로 뒤졌다. 김연경의 잇단 공격 성공으로 12-10으로 역전했다. 박은진의 서브가 효과를 발휘하며 터키의 리시브를 흔들었다. 터키의 공격이 실패하며 13-10으로 앞섰다.

혼전 중에 넘어간 공이 터키 코트에 닿으며 14-11. 터키가 14-13까지 추격했다.

한국은 김연경이 마지막 스파이크를 꽂아넣으며 극적인 4강 진출을 이뤘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