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티비뉴스

[SPO도쿄] 신혼 양효진 "4개월 남편 못 봤다..메달 따고 이태리 여행"

맹봉주 기자 입력 2021. 08. 04. 12:40

기사 도구 모음

양효진은 지난 4월 18일 평생의 짝꿍과 결혼식을 올렸다.

4강에 진출해 메달을 바라볼 수 있게 된 것.

양효진은 "우린 살찔 시간도 없다. 계속 운동하고 회의했다. 훈련 초반에는 밥 먹으면서 운동 많이 했다. 남편 못 본 지 4개월째다. 이 정도 성과는 그만큼 노력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신혼 생활을 느끼고 싶었는데 VNL에 출전했다. 경기 때문에 이탈리아에 혼자 가서 아쉽다. 끝나면 남편과 이탈리아로 가고 싶다"며 남편 사랑을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도쿄, 맹봉주 기자] 양효진은 지난 4월 18일 평생의 짝꿍과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신혼의 단꿈을 잠시 미뤘다. 5일 뒤 진천선수촌으로 들어갔다.

도쿄 올림픽만 바라본 3개월, 그 결실이 서서히 맺히고 있다. 4강에 진출해 메달을 바라볼 수 있게 된 것.

한국은 4일 일본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터키와 8강전에서 세트스코어 3-2(17-25,25-17,28-26,18-25,15-13)로 승리해 준결승에 올랐다.

6블로킹 포함 11득점으로 활약한 양효진은 경기 후 "너무 좋다. 지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다. 무조건 이기고 싶다는 열망이 컸다. 서로 계속 얘기해 주고 힘내야 한다고 말했고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웃었다.

손 부상 후 부진함을 털었던 건 라바리니 감독의 지도 덕분이라고도 했다. "내가 손을 다치고 높이감이 안 좋았다. 어떻게 해야할지 계속 감독님이 알려 주셨다"면서 공을 돌렸다.

승리의 기쁨은 크지만 그리움은 어쩔 수 없다. 신랑 못 본 지 4개월째다.

양효진은 "우린 살찔 시간도 없다. 계속 운동하고 회의했다. 훈련 초반에는 밥 먹으면서 운동 많이 했다. 남편 못 본 지 4개월째다. 이 정도 성과는 그만큼 노력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신혼 생활을 느끼고 싶었는데 VNL에 출전했다. 경기 때문에 이탈리아에 혼자 가서 아쉽다. 끝나면 남편과 이탈리아로 가고 싶다"며 남편 사랑을 과시했다.

한국은 이제 두 경기 남았다. 오늘(4일) 밤 9시 30분에 펼쳐지는 브라질과 ROC(러시아)의 8강전 승자와 오는 6일 준결승전을 펼친다. 승리하면 은메달을 확보하고 결승전으로, 패배하면 동메달 결정전으로 간다.

한국 여자 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다. 김연경이 이끌었던 한국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4위, 2016년 브라질 올림픽에서 5위에 올랐다. 도쿄에서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