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도쿄 현장인터뷰]울뻔 했던 박정아 "연경 언니 마지막 올림픽, 무조건 이긴다!"

김가을 입력 2021. 08. 04. 12:58

기사 도구 모음

'클러치박' 박정아의 손끝이 뜨거웠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터키와의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역전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가 4일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렸다. 대표팀 박정아가 터키의 블로킹 수비 사이로 스파이크를 성공시키고 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8.04/

[도쿄(일본)=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클러치박' 박정아의 손끝이 뜨거웠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터키와의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역전승했다. 한국은 2012년 이후 9년 만에 4강 무대에 복귀했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5년 만의 메달도 더 이상 꿈이 아니다. 메달까지 딱 한 걸음 남았다.

박정아의 손끝이 빛났다. 앞서 한-일전 짜릿한 역전승을 만들었던 박정아는 터키를 상대로도 힘을 냈다. 그는 3세트 연속 득점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5세트에도 제 몫을 해내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경기 뒤 박정아는 "너무 좋다. 아무 생각이 안 난다. 약간 눈물이 났는데 참았다. 정신이 없다. 다 같이 좋아했다. (터키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며 들어갔다. 초반에 흔들렸는데 2세트를 잘 풀었다. 3세트 듀스라 긴장됐는데 옆에서 '할 수 있다'고 해줬다"며 웃었다.

박정아는 5년 전 리우올림픽에서 아픔을 맛봤다. 그는 "5년 전을 생각하기보다 이기고 싶고 잘 해나고 싶었다. (5세트 서브리시브 실수) 사실 좀 흔들리고 있었는데 옆에서 도와줘서 잡았다. 감독님도 '넌 공격하러 들어간거다. 수비 실수했으면 공격하면 된다'고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클러치박'이라는 별명은 팬들이 지어주셨다. 좋다. 세계 무대에서 경험하다보니 운영 능력이 좋아진 것 같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언니들과 정말 오래 같이 있었다. 외출과 외박도 없이 3개월을 함께 보냈다. (김)연경 언니의 마지막 올림픽이다. 잘 해보자는 분위기다. 분위기가 정말 좋다. 앞으로도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도쿄(일본)=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