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노컷뉴스

"그 누가 4강에 갈 거라 생각했을까" 김연경의 잠 못 들었던 밤[도쿄올림픽]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입력 2021. 08. 04. 15:57

기사 도구 모음

올림픽 '라스트 댄스'에 도전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터키전 승리를 이끌었다.

김연경은 4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터키전에 출전해 세트 스코어 3 대 2(25, 25-17, 28-26, 18-25, 15-13) 승리를 따냈다.

세계랭킹 13위인 한국은 터키에 상대 전적 2승 7패로 밀렸고 2012년 그랑프리부터 6연패에 빠진 상황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연경을 비롯한 배구 여자 대표팀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공격을 성공 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올림픽 '라스트 댄스'에 도전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터키전 승리를 이끌었다.

김연경은 4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터키전에 출전해 세트 스코어 3 대 2(25, 25-17, 28-26, 18-25, 15-13) 승리를 따냈다.

이날 출전 선수 중 가장 많은 28득점을 퍼부은 김연경은 공격과 수비에서 세계랭킹 4위 터키를 완벽하게 제압했다.

결과적으로 이겼지만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승부였다.

세계랭킹 13위인 한국은 터키에 상대 전적 2승 7패로 밀렸고 2012년 그랑프리부터 6연패에 빠진 상황이었다.

올림픽 직전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맞대결도 패했다. 당시 터키는 VNL에서 3위를 기록했지만 한국은 15위에 그쳤다. 

도쿄 대회를 마지막으로 올림픽 출전 은퇴를 결정한 만큼 '배구 여제' 김연경에게도 부담감이 컸다.

김연경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 누가 저희가 4강에 갈 거라 생각했을까"라며 기뻐했다. 그러면서 "어제 잠을 못 잤다"며 그렇게 잘 자던 잠이 오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오후 10시 30분에 자려고 누웠는데 잠이 너무 안 왔다. (선수들) 모두가 잠 이루지 못했다"며 "잡생각이 많이 났다"고 전했다. 결국 김연경은 새벽 내내 잠을 설쳤고 오전 5시 30분에 깨 경기에 나섰다.

잠은 부족했지만 경기력은 최상이었다. 공수에서 활발히 움직인 김연경은 팀을 진두지휘했고 4강행을 확정지었다.

이제 김연경이 그토록 바라던 금메달까지 단 2경기만 남았다.

그는 "중요한 경기에 이기면서 많은 분들게 관심 받는다는 거 너무 기쁘다"며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만족하지 않고 4강 그 이상 2경기 남아 있다. 잘 마무리해서 보답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냥 준비한 만큼 시합할 때 했으면 좋겠고 그러길 믿고 있다는 김연경.

금메달을 향한 그의 라스트 댄스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ace091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