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K스포츠

라바리니의 극찬 "김연경은 세계 최고, 카리스마 넘치는 위대한 리더" [도쿄올림픽]

김지수 입력 2021. 08. 04. 16:39

기사 도구 모음

스테파노 라바리니(42)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올림픽 준결승 진출을 견인한 주장 김연경(33)의 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한국은 4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라바리니 감독은 그러면서 주장 김연경이 보여준 플레이와 리더십에 대해 극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테파노 라바리니(42)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올림픽 준결승 진출을 견인한 주장 김연경(33)의 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한국은 4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2012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의 수훈갑은 '배구 여제'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은 양 팀 최다인 28득점을 폭발시키며 터키를 무너뜨렸다. 승부처 때마다 해결사 본능을 발휘해 한국을 4강에 올려놨다.

김연경(왼쪽)과 스테파노 라바리니 여자 배구대표팀 감독이 4일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에서 터키를 꺾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일본 도쿄)=천정환 기자
라바리니 감독은 경기 후 도쿄올림픽 공식 인터뷰를 통해 "선수들의 집중력과 의지가 차이를 만들었다"며 "100%가 아닌 5000%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라바리니 감독은 그러면서 주장 김연경이 보여준 플레이와 리더십에 대해 극찬했다. 김연경은 터키전에서 공격은 물론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에 적극적으로 맞서면서 흐름이 상대에게 넘어가는 걸 막아냈다.

작전 타임 때마다 선수들을 독려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5세트 승리를 확정하는 마지막 점수까지 책임졌다. 전력상 터키에 열세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음에도 드라마 같은 승리를 이끌었다.

라바리니 감독은 "김연경은 위대한 선수이자 위대한 리더다. 세계 최고의 레프트 공격수 중 한 명이면서 정말 카리스마 있는 리더"라고 치켜세웠다.

또 "모든 선수들은 김연경을 믿는다. 김연경은 선수들이 성취할 수 있는 것을 믿고 기대하지 못했던 곳으로 선수들을 끌고 간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이튿날 휴식을 취한 뒤 오는 6일 브라질-러시아 올림픽 위원회(ROC) 승자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