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서울신문

뜨거워도 달달했다 '어벤주스'

홍지민 입력 2021. 08. 04. 18:41 수정 2021. 08. 05. 05: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 '어벤주스'가 올림픽 2연패를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부 경기 첫날 4명 모두 선두와 4타 차 이내에 포진했다.

올림픽 2연패를 노리는 박인비(33)는 리우올림픽 메달리스트끼리 경기를 치르며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 공동 7위를 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女골프 4명, 첫날 선두 2~4타차 상위권

고진영 공동 4위… 박인비·김세영 7위
김효주, 리디아 고·펑산산과 공동 16위
고 “국가대표 동기부여 덕에 실수 줄여”
35도 폭염에… 박 “20년 골프 인생 최악”

진영, 고! - 골프 여자 세계랭킹 2위인 한국 대표팀의 고진영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 1라운드 1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사이타마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 ‘어벤주스’가 올림픽 2연패를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부 경기 첫날 4명 모두 선두와 4타 차 이내에 포진했다. 어벤주스는 강자들이 뭉친 최강팀을 의미하는 ‘어벤저스’에 달달하고 달콤한 느낌의 ‘주스’를 합성해 김효주(26)가 지은 팀 이름이다.

세계 2위 고진영(26)은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664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4위에 올랐다. 단독 선두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과는 2타 차다.

이번이 생애 첫 올림픽인 고진영은 12번홀(파5)까지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한 타를 잃었으나 13번홀(파4)부터 버디만 4개를 뽑아내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해 순위를 끌어올렸다.

고진영과 같은 조에서 경기를 치른 세계 1위 넬리 코르다(미국)는 4언더파 67타로 공동 2위다. 고진영은 2년 가까이 유지하던 세계 1위 자리를 지난 6월 코르다에게 넘겨주는 등 1위 경쟁을 벌이고 있다.

올림픽 2연패를 노리는 박인비(33)는 리우올림픽 메달리스트끼리 경기를 치르며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 공동 7위를 달렸다. 처음에는 날카로운 아이언 샷을 앞세워 2번홀(파4)과 5번홀(파5), 6번홀(파4)에서 연거푸 1m 이내 버디를 떨궜으나 이후 퍼트 실수가 잦아지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또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유일한 보기를 적어 내며 경기를 마쳤다.

리우올림픽 은메달의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동메달의 펑산산(중국)은 각각 공동 16위(1언더파 70타), 공동 47위(3오버파 74타)를 기록했다. 김세영(28)과 박인비, 김효주와 리디아 고는 어깨를 나란히 했다.

고진영은 “전반에 실수가 있었지만 국가를 대표해 국민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 주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있어 후반에 실수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금메달을 따려면 폭발적인 라운드가 하루는 나와야 하는데 아쉽다”며 “메달리스트끼리 경기를 하다 보니까 리우올림픽 생각이 많이 났고 영광을 재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각오를 다졌다.

선수들은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에 모두 혀를 내둘렀다. 박인비는 “20년 골프를 치며 이런 더위는 처음”이라며 “사흘 남았으니 적절하게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 조절을 잘하겠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너무 더워서 라운드 중에 물을 너무 많이 먹지 않았나 싶을 정도”라고 토로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