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경향신문

선수 허락없이 돌연 "딱" 깨문 금메달..나고야 시장에 비난 봇물 [Tokyo 2020]

조홍민 선임기자 입력 2021. 08. 05. 14:41 수정 2021. 08. 05. 15: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가와무라 다카시 일본 나고야 시장(왼쪽)이 지난 4일 나고야시청을 방문한 도쿄올림픽 소프트볼 금메달리스트 고토 미우의 메달을 양해도 구하지 않은 채 깨물고 있다. 나고야/교도연합뉴스


‘메달 깨물기’는 올림픽 입상자들이 기쁨을 나타내는 제스처. 그러나 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장이 아무런 양해도 구하지 않은 채 자신을 방문한 선수의 금메달을 깨무는 돌발행동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비난을 받은 장본인은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73). 가와무라 시장은 지난 4일 도쿄올림픽 소프트볼 대표팀으로 출전해 금메달을 딴 나고야 출신의 고토 미우(20)를 만난 자리에서 ‘사고’를 쳤다.

NHK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가와무라는 고토가 자신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주자 “무겁네, 정말”이라고 말하더니 갑자기 마스크를 내리고 메달을 입어 넣어 깨물었다. 깨무는 순간 ‘딱’ 소리가 났고, 순식간에 일어난 일에 당황한 고토는 다소 어색하게 웃었다. 가와무라는 자신이 깨문 금메달을 닦지도 않은 채 그대로 고토에게 돌려줬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이번 올림픽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수가 스스로 메달을 거는 등 방역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데 메달을 입에 넣는 행동은 부적절하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나고야 시청에는 “무례하다” “코로나 확산의 와중에 해선 안될 행위”라는 내용의 비난 전화가 쇄도했다. 소셜미디어(SNS)에도 적절치 못한 행동이란 지적이 잇따랐다.

도쿄올림픽에서 유도 남자 60㎏급 금메달리스트 다카토 나오히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가 닿는 소리가 났다. 자신의 메달이라도 흠집이 생기지 않게 조심스럽게 다루는데 화내지 않는 고토 선수의 넓은 마음이 정말 대단하다”며 “나 같으면 울었을 것”이라고 썼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펜싱 은메달리스트 오타 유키는 “선수에 대한 존경이 결여됐다”고 적었다.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은메달리스트 후지이 미즈키는 자신도 비슷한 경험을 당한 적이 있다며 “웃기려고 한 행동이라고 생각하지만 나는 정말 울 뻔 했다”고 밝혔다.

SNS에는 “스포츠를 존중할 줄 모른다” “예의가 없다”는 목소리가 주를 이뤘고 “메달을 새 것으로 바꿔줘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왔다.

가와무라 시장은 “(메달을 깨문 것은)애정 표현이었는데 폐를 끼쳤다면 미안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NHK는 전했다.

조홍민 선임기자 dury129@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